KT가 제안한 네트워크 기술, 국제 표준 최종 채택
상태바
KT가 제안한 네트워크 기술, 국제 표준 최종 채택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4.21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가 제안한 기술이 글로벌 표준으로 정해졌다.

KT는 국제 인터넷 기술 위원회(IETF) 107차 회의에서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핵심 기술인 ‘이기종 네트워크 접속 관리 기술(MAMS)’과 관련 규약을 IETF 글로벌 표준(RFC 8743)으로 제안해 최종 채택됐다고 21일 밝혔다.

IETF는 인터넷의 원활한 사용을 위한 표준 규격을 개발하는 미국 ‘IAB(Internet Architecture Board)’의 기술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단체다. IETF는 인터넷 프로토콜의 표준을 제정한 바 있다.

KT가 제안한 이기종 네트워크 접속 관리 기술은 5G, LTE, WIFI, 유선 등 서로 다른 장비와 네트워크를 목적이나 용도에 따라 선택적으로 접속 경로 관리를 해주는 기술이다. 기술 개발에 KT와 ‘노키아 벨 연구소(Nokia Bell Labs), 인텔(Intel), 보드콤(Broadcom)이 협력했다.

표준 문서가 등록돼 있는 웹사이트 이미지 캡쳐.
표준 문서가 등록돼 있는 웹사이트 이미지 캡쳐.

이 기술은 인공지능, 커넥티드 카, 클라우드 게임, 스마트 팩토리와 같이 5G MEC로 상용화될 응용 서비스의 개별 요구사항(저지연, 전송속도, 신뢰성 등)과 고객의 네트워크 환경에 따라 접속 방법을 맞춤 제공할 수 있다.

MEC는 데이터를 이용자의 물리적 거리와 아주 가까운 곳에서 처리하는 기술이다. MEC가 5G 네트워크에 적용되면 고객들이 초저지연(Low Latency) 기능이 극대화된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중앙 서버에서 제공되는 스트리밍 게임을 즐기는 고객들은 네트워크 속도 저하 혹은 이용자 몰림(병목)으로 ‘끊김 현상(렉)’이 발생하면, 이기종 네트워크 접속 관리 기술과 MEC가 적용된 네트워크를 이용할 수 있는 식이다. 이용자는 최단 거리에서 가장 한산한 경로로 전달되는 게임을 보다 매끄럽게 즐길 수 있다.

KT 측은 "이번에 표준 채택된 기술이 앞으로 출시되는 5G MEC 단말과 서버에서 기본 기능으로 탑재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수 글로벌 통신 사업자가 이 표준을 이용할 경우 전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서비스가 5G를 이용하지 않는 고객에게도 한층 빠르고 안정적이게 제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KT는 IETF 뿐만 아니라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 기구(3GPP)’의 무선 접속망(RAN) 기술 분과 및 SA(Stand Alone) 분과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자체 개발한 핵심 기술들을 표준에 채택시키는 노력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현재 약 120여건의 핵심 특허를 확보하고 있다.

이종식 KT 인프라연구소장(상무)는 “5G 상용 서비스 준비 과정에서 습득한 KT의 5G 핵심 기술과 IPR(지적재산권)들이 IETF를 포함한 다양한 표준화 단체를 통해 표준 기술로 채택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KT는 고객을 위한 핵심 5G 기술의 발굴과 글로벌 표준화를 위해 연구개발 역량을 계속 강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