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개월 단위 '기간제 대여' 인기...쏘카 플랜, 출시 6개월 만에 누적 계약 1000건
상태바
1개월 단위 '기간제 대여' 인기...쏘카 플랜, 출시 6개월 만에 누적 계약 1000건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4.16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쏘카가 운영하는 기간제 대여 서비스 ‘쏘카 플랜’이 누적 계약 1000건을 넘어섰다.

쏘카는 '쏘카 플랜'이 지난 14일 기준 누적 계약 1004건을 기록하며 출시 6개월 만에 누적 계약 1000건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쏘카 플랜은 이용자 중 절반에 가까운 41.5%가 계약을 연장할 만큼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2월과 3월 평균 계약건수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대비 약 2배(91.7%) 가까이 증가했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쏘카 플랜은 쏘카를 1개월 단위로 최대 36개월 이용할 수 있는 기간제 대여 서비스다. 

대여 차종은 아반떼, 레이, 미니클럽맨과 같은 경형, 준중형 차량부터 G80, 스팅어, K5, 카니발, 투싼, 스포티지와 같은 국산 중대형 세단과 SUV(미니밴 포함) 등 총 13종으로 구성됐다. 대표 차종인 레이의 경우 36개월 대여 시 보험료를 포함해 월 이용요금 24만4000원에 기간 내 자차처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지난 2월부터는 제주까지 서비스 지역을 확대했다. 특히 제주 지역의 경우 관광지 중에서도 한달살이와 같은 장기 체류형 수요가 많은 특성을 고려해 1개월 계약 후 연장하는 상품으로 판매되고 있으며, 같은 기간 내륙 지역보다 더 합리적인 가격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쏘카 플랜' 누적 계약 1000건 돌파. [사진 쏘카]

연령대별 계약 비중은 30대가 35.1%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20대가 33.7%로 나타나 쏘카의 주이용층인 20대와 30대가 절반 이상(68.8%)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40대가 22%, 50대 이상이 8.9%를 차지했다.

이용 목적은 출퇴근이 45.4%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업무 15.3% ▲신차출고 대기 및 대차 14% ▲여가·취미 활동 13.1% ▲여행 6.6% ▲자녀 등하교 및 육아 3.5% ▲대학 통학 2.1% 순으로 나타났다.

대여 기간은 1개월이 62.7%로 가장 많았다. 2~5개월이 23.3%로 6개월 미만의 대여가 80% 이상을 차지했다. 그 외 ▲6~11개월 5.9% ▲12개월~23개월 4.6% ▲36개월 2.8% ▲24개월~35개월 1.7%, 순으로 1년 이상의 대여는 10% 미만으로 나타났다.

박미선 쏘카 넥스트그룹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카셰어링 평균 이용 시간이 증가하는 등 큰 변화들이 나타나고 있고, 쏘카 플랜의 이용 증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플랫폼의 강점을 적극 활용해 고객이 언제 어디서든 편안하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카셰어링 서비스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