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한 임금반납분 기부
상태바
한수원,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한 임금반납분 기부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4.13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이 13일 코로나19 위기 극복 지원을 위해 본사 부장급 이상 간부들이 반납한 임금 1억 4000여만원을 경주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써달라며 경주시에 기부했다. [사진=한수원]
한수원이 13일 코로나19 위기 극복 지원을 위해 본사 부장급 이상 간부들이 반납한 임금 1억 4000여만원을 경주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써달라며 경주시에 기부했다. [사진=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은 13일 코로나19 위기 극복 지원을 위해 본사 부장급 이상 간부들이 반납한 임금 1억4000여만 원을 경주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써달라며 경주시에 기부했다.

이번 기부금은 정재훈 사장을 비롯한 임원과 본사 부장급 이상 간부 200여 명이 4개월간 반납하기로 한 임금의 일부이다.

모인 기부금은 경주지역의 기초생활수급자, 코로나19 관련 의료사각지대, 실직자, 일용직 등 코로나19 관련 생계곤란자 등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사용될 예정이다.

정재훈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취약계층의 고통 경감에 임직원들이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임금을 반납했다”며 “본사뿐 아니라 모든 사업소가 자율적으로 동참해 발전소가 있는 지역의 취약계층 후원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