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스, 주류업계 최초 '100% 재생용지' 패키지 리뉴얼 단행
상태바
카스, 주류업계 최초 '100% 재생용지' 패키지 리뉴얼 단행
  • 양현석 기자
  • 승인 2020.04.13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ml 병맥주 포장 종이상자 100% 재생용지로
캔 포장 플라스틱 필름 경량화로 연간 96톤 절감
100% 재활용 용지로 제작한 카스 500ml 병맥주 포장상자 앞면(좌)과 옆면(우).
100% 재활용 용지로 제작한 카스 500ml 병맥주 포장상자 앞면(좌)과 옆면(우).

 

카스 병맥주 포장상자가 재활용 가능한 상자로 바뀌었다.
 
오비맥주(대표 배하준)는 주류업계 최초로 대표 브랜드 카스(Cass)맥주의 패키지를 100% 재활용 가능한 상자로 전면 리뉴얼했다고 13일 밝혔다.

오비맥주는 올해 초 전국의 대형마트와 수퍼마켓 등 가정용 주류시장을 통해 판매하는 카스 500ml 병맥주 포장상자를 100% 재생용지로 교체했다. 640ml 병맥주의 경우 현재 100% 재생용지로 교체하는 중이다. 카스 병맥주 포장 박스에는 ‘Eco-friendly’ 친환경 마크를 부착하고 ‘환경을 위해 100% 재활용 용지로 제작한 패키지입니다’라는 문구를 기재해 카스 브랜드의 친환경 노력을 알리고 있다.

카스 캔맥주(355ml, 500ml)를 포장하는 플라스틱 필름도 한층 가벼워졌다. 카스 캔을 박스 단위로 포장하는 필름 두께를 대폭 축소해 연간 96톤의 필름 사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절감된 필름 96톤은 250m 높이의 여의도 63빌딩을 바닥부터 꼭대기까지 빌딩 전체를 56번 포장할 수 있는 양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대표 브랜드 카스의 친환경 패키지 리뉴얼을 단행했다”며 “국내 주류업계 선도기업으로서 친환경 패키지 적용을 확대하고 지속가능경영을 실현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스 브랜드는 패키지에 친환경을 적용하는 것 이외에도 환경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에는 대구 치맥 페스티벌 공식 후원사로 참여해 행사장에서 ‘생분해성 PLA 맥주컵’을 사용했다. 카스 텀블러를 사용하는 소비자에게는 할인 혜택을 제공해 친환경 소비를 독려했다. 또한 매년 여름에는 국제 환경단체 푸른아시아와 함께 사막화 방지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몽골 ‘카스 희망의 숲’ 조성사업을 10년째 실시하고 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