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K-콘텐츠 NBC유니버설에 수출...글로벌 OTT로 도약한다
상태바
웨이브, K-콘텐츠 NBC유니버설에 수출...글로벌 OTT로 도약한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4.12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및 유럽 방송사·OTT 통해 방영...한류 ‘빅 웨이브’ 기대

‘웨이브(WAVVE)’가 세계적인 미디어 회사 ‘NBC유니버설’과 ‘글로벌 미디어·콘텐츠 초(超) 협력체’를 결성했다. 웨이브는 경쟁이 격화되는 국내·글로벌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막강한 동맹을 확보했다.

SK텔레콤 및 국내 지상파 3사(KBS·MBC·SBS)의 합작회사인 콘텐츠웨이브는 NBC유니버설과 글로벌 콘텐츠 생태계 확장과 웨이브의 오리지널 콘텐츠 수출을 골자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NBC유니버설(이하 NBCU)은 세계적인 미디어·엔터테인먼트 회사 ‘컴캐스트’의 100% 자회사로 TV드라마, 영화, 스포츠 콘텐츠, 뉴스를 제작해 전 세계 시청자에게 제공하고 있다. 2019년 사업 매출은 약 340억 달러(약 41조3000억원)에 달한다.

한국에도 익숙한 TV시리즈 '디 오피스', 영화 '슈렉', '미니언즈' 등을 제작하고 '분노의 질주' 시리즈 등을 배급했으며 테마파크 '유니버설 스튜디오'를 미국, 일본, 싱가포르 등에서 운영 중이기도 하다.

◇ 한류 콘텐츠 NBCU에 수출... 미국과 유럽 방송사·OTT 통해 방영

글로벌 미디어 초협력체 결성은 한류 콘텐츠 생태계를 넓히고자 하는 SK텔레콤·웨이브와 최근 북미·유럽에서 인기가 급격하게 높아지고 있는 한류 콘텐츠를 선제적으로 확보하고자 하는 NBCU의 이해 관계가 맞아 성사됐다.

웨이브-NBC유니버설과 한류콘텐츠 수출 계약. [사진 웨이브]

이번 파트너십으로 ‘웨이브’는 국내 지상파 3사와 함께 제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향후 3년간 매년 최대 5개 작품을 NBCU에 공급한다. 웨이브가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를 추천하고, NBCU는 주요 지역의 선호도를 고려해 유통 작품을 선택한다.

NBCU는 이 콘텐츠에 대한 해외 유통 권리를 갖고, 다양한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전세계 시청자에게 제공하게 된다. NBCU가 보유한 미국 지상파 방송 NBC, 계열사인 영국 Sky채널을 포함해 NBCU 유통 파트너사의 방송 채널 및 OTT 서비스에서도 한국 드라마 방영이 가능해진다.

특히 NBCU는 빠르면 이달 중 OTT 서비스 ‘피콕’(Peacock)을 미국 전역에 출시할 예정이다. 웨이브의 한류 드라마 등이 이 서비스의 핵심 콘텐츠로 제공될 수 있다. 더 나아가 SK텔레콤·웨이브는 NBCU와 공동 콘텐츠 투자·제작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 글로벌 OTT경쟁 속 콘텐츠 경쟁력 선제 확보

SK텔레콤·웨이브는 경쟁이 격화되는 국내·글로벌 OTT 산업 내 막강한 우군을 확보하게 됐다. ‘미디어 초(超)협력체’를 통해 ‘웨이브’는 ▲OTT 볼거리·경쟁력 강화 ▲글로벌 진출 ▲국내 콘텐츠 투자 확대 기반 마련 등 세 가지 이득을 얻었다.

최근 웨이브는 NBCU의 고품질 콘텐츠를 국내 고객들에게 독점 제공해 OTT 경쟁력을 높인 바 있다. 웨이브는 NBCU의 '인텔리전스', '코브라' 등 최신 인기 작품들을 고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는데, 이번 협력으로 한국 시청자에게 제공되는 콘텐츠 범위도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SK텔레콤과 웨이브는 이번 파트너십이 '시장 확대→ 투자 수익 극대화→ 재투자→ 고품질 콘텐츠 제작'으로 이어지는 콘텐츠 생태계 선순환 구조에서 가장 핵심인 ‘시장 확대’ 활로를 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는 국내 콘텐츠 생태계 강화로 이어진다. 국내 제작사들은 잠재 시청자 규모가 커지는 것과 비례해 더 과감하게 투자하고,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 제작을 시도할 수 있다.

웨이브도 NBCU를 통한 콘텐츠 수출 등을 고려해 올해 총 600억 원을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투자하고, 전 세계 트렌드를 반영키로 했다.

지난해 웨이브 첫 번째 오리지널 콘텐츠 KBS '조선로코-녹두전'의 성공에 이어 현재 민규동 감독 등 국내 영화감독 8명과 공상과학(SF) 영화 'SF8'를 MBC와 함께 투자·제작 중이기도 하다.

◇ 웨이브 유료 가입자 2배 급증...‘미디어 초협력체’ 확대

웨이브는 지난해 9월 출범 후 반 년 만에 유료 가입자가 2배 이상 급증했다. SK텔레콤·웨이브는 한류와 한국 OTT의 빠른 가입자 성장세에 관심을 보이는 다양한 미디어 사업자와 제휴를 협의 중으로, 향후 ‘글로벌 미디어·콘텐츠 초협력체’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파트너십은 10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웨이브 본사에서 한국-일본을 잇는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한국에서는 웨이브 이태현 대표, NBCU 측에서는 NBC유니버설재팬 도야마 쇼지(Doyama Shoji) 최고경영책임자가 대표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10일 서울 마포구 웨이브 본사에서 화상회의를 통해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사진 왼쪽), 도야마 쇼지 NBC유니버설재팬 최고경영책임자(TV화면). [사진 웨이브]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웨이브가 한국 최고를 넘어 글로벌 유력 OTT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SK텔레콤 1000만 명 미디어 고객과 한류 콘텐츠 경쟁력을 통해 전 세계 단위의 미디어 초협력체를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는 “웨이브는 콘텐츠 경쟁력 향상을 위해 글로벌 사업자와도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이번 협약은 웨이브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와 글로벌 진출 사업에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야마 쇼지 NBC유니버설재팬 최고경영책임자는 “웨이브와 협력해 각 회사의 사업 성장을 촉진하고, 서로의 콘텐츠 파이프 라인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