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민주당 범여권 180석 압승" 호언에 박형준 "섬찍한 일 막아야"...안철수 "견제와 균형 작동해야"
상태바
유시민 "민주당 범여권 180석 압승" 호언에 박형준 "섬찍한 일 막아야"...안철수 "견제와 균형 작동해야"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4.12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튜브 방송서 "범여권 180석 확보 가능"
- 박형준 통합당 공동 선대위원장 "사법 장악에 이어 의회 독점 실현되면 민주주의 위기"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누구도 과반 못 넘는 여소야대로 최소한의 견제해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4·15 총선에서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포함한 범여권이 180석을 확보해 압승할 할 수 있다는 호언장담을 했다.

미래통합당 공동 선거대책위원장 박형준 위원장은 "섬찍한 일을 막아야 한다"며 "견제의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0일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에서 "민주당은 조심스러워서 130석 달성에 플러스 알파를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하고 있다"며 "너무 많이 한다고 하면 지지층 이탈이 우려되기 때문에 소극적으로 말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혼자서는 180을 못한다. 과한 욕심을 부리지 말고 진보의 모든 배를 합쳐 승선인원 180을 채우면 된다"며 "비례 의석을 합쳐 범진보 180석이 불가능한 것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민주당과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그리고 정의당, 열린민주당, 민생당을 비롯한 범여권을 합치면 180석을 확보할 수 있다는 예측이다.

180석은 범여권만으로도 국회에서 독자 개헌이 가능한 의석 수다.

이에 박형준 통합당 위원장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이 이번 총선에서 범여권이 180석을 확보할 수 있다고 호언했다"며 "그 예측에 동의하지는 않지만 섬뜩했다"고 밝혔다.

박형준 통합당 위원장 페이스북 글

박 위원장은 "이런 일이 현실이 된다면 경제·외교·안보·탈원전 실정은 묻혀버리고 고쳐지지 않을 것"이라며 "사법 장악, 검찰 장악과 지방자체단체 독점에 이어 의회 독점마저 실현돼 민주주의 위기가 눈앞에 닥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 몰아내기가 본격화하고, 각종 권력형 비리 게이트 수사는 덮어질 것"이라며 "결국 조국(전 법무부 장관)을 지키고 윤석열을 몰아내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그렇기에 우리는 읍소할 수밖에 없다"며 "섬찍한 일을 막기 위해서다. 이번 총선에서 의회 독점까지 이뤄져 친문패권 나라가 되는 것만은 막아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혹시라도 코로나19 분위기를 타고 집권 여당이 승리하기라도 한다면 대한민국의 국정운영이 정말 걱정된다"며 국민의당 지지를 호소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기득권 양당정치에 저항해 400km 천리길 국토대종주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의 인증샷 사진 요청에 응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1일 "집권여당이 (4·15 총선에서) 승리한다면 윤석열 검찰총장을 끌어내기 위한 온갖 공작과 술수를 다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검찰이 무력화하면 현 정권의 4개 권력형 비리 의혹이 묻힐 가능성이 높다. 정권 차원에서 울산시장 부정선거, 라임 사태, 신라젠 사태 등 대형 금융 사건과 버닝썬 사건의 진실을 덮으려 할 것"이라고 예언했다.

또 "여당이 승리하면 소득주도성장, 주 52시간, 탈원전 정책 등 망국적 경제정책의 오류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진영 간 충돌 일상화, 대(對) 중국 종속 현상 심화, 북한 핵 보유 기정사실화 등도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반드시 어느 정당도 과반을 넘지 못하는 여소야대 구도를 만들어주셔야 한다"며 "그래야 여의도 정치가 국민 무서운 줄 알게 되고, 최소한의 견제와 균형의 원리가 작동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