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 도시에서 5000대 달린다"...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 T 블루' 운행지역 확대
상태바
"10개 도시에서 5000대 달린다"...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 T 블루' 운행지역 확대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4.09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 전국 10개 도시에서 ‘카카오 T 블루’를 만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택시운송가맹사업 자회사인 KM솔루션(대표 류긍선)이 울산광역시, 광주광역시, 경기도 의정부시에서도 가맹택시 서비스 ‘카카오 T 블루'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이로써 카카오 T 블루는 전국 10개 지역에서 운행된다.

신규 지역에서 진행되는 카카오 T 블루 시범서비스는 총 750여대 규모다. 울산광역시 400여대, 광주광역시 200여대,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150여대를 각각 운행하며, 서비스 기간 동안에는 별도의 서비스 이용료 없이 일반 중형택시와 동일한 요금을 적용한다. 정식서비스는 서비스 안정화 및 점검 기간을 거친 후 전환할 계획이며, 사전 공지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KM솔루션은 카카오 T 블루 서비스 지역 확대를 위해 각 지역 택시운송가맹사업자와 손 잡았다. 

택시운송가맹사업자인 DH모빌리티(울산광역시), GJT모빌리티(광주광역시), SNT솔루션(경기도 의정부시)은 KM솔루션의 지역본부로서 해당 지역의 서비스 운영을 담당하며, KM솔루션은 가맹택시 운영 노하우는 물론 카카오T 플랫폼에서의 효율적 운행을 위한 모빌리티 기술을 전폭 지원한다.

[사진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 T 블루는 현재 ▲서울특별시, 대구광역시, 경기도 성남시, 대전광역시 등 4개 도시에서 4200여대 규모로 정식서비스 중이며 ▲경기도 남양주시, 구리시, 하남시 등 3개 도시에서는 260여대가 시범서비스되고 있다. 

KM솔루션은 이번 3개 지역에서 추가로 시범서비스를 진행함에 따라 카카오 T 블루 5200여대를 운행하게 되며, 연내 전국 1만대 수준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다.

한편, 카카오 T 블루는 택시 호출 시 목적지가 표시되지 않는 자동배차 택시 서비스다. 카카오 T 앱을 통해 주변에 이용 가능한 빈 차량이 있을 경우 무조건 배차되며, 쾌적한 실내 탑승환경과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