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허영인 회장, 장남 허진수 부사장에 SPC삼립 주식 40만주 증여
상태바
SPC 허영인 회장, 장남 허진수 부사장에 SPC삼립 주식 40만주 증여
  • 양현석 기자
  • 승인 2020.04.08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5억원 규모... 허진수 부사장 지분율, 동생 허희수 전 부사장에 앞서
왼쪽부터 형인 허진수 SPC 부사장과 동생 허희수 전 부사장.
왼쪽부터 형인 허진수 SPC 부사장과 동생 허희수 전 부사장.

 

허진수 SPC 부사장이 아버지인 허영인 SPC 회장이 보유한 SPC삼립 주식 40만주를 증여받으면서 동생인 허희수 전 부사장보다 지분율에서 앞서게 됐다.

SPC삼랍은 8일 허영인 회장이 허진수 부사장에게 보통주 40만주(8일 종가 기준 265억원 규모)를 증여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증여를 통해 허영인 회장의 SPC삼립 지분은 기존 9.27%에서 줄어들어 4.64%가 됐고, 허진수 부사장은 11.68%에서 16.31%로 상승했다.

허 부사장은 이로써 허희수 전 부사장의 SPC삼립 지분율 11.94%를 크게 앞지르게 됐다. 후계 구도에서도 한 발 앞서나가게 됐다는 평가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