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울산5공장 투싼 라인 생산 중단 '13~17일 4일간'…해외 코로나19 확산 “수출 수요 감소 탓”
상태바
현대차, 울산5공장 투싼 라인 생산 중단 '13~17일 4일간'…해외 코로나19 확산 “수출 수요 감소 탓”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4.08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외 현지 딜러사들 영업 중단으로 수출물량 감소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이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투싼’ 수출 수요 감소로 다음 주 생산 라인 가동을 멈춘다. 

북미, 유럽 등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상황인 만큼 추가적인 생산 중단도 예상된다.

현대차는 오는 13~17일 투싼을 생산하는 울산5공장 2라인을 임시 휴업에 들어간다고 8일 밝혔다. 

15일이 총선 투표일로 휴무인 것을 감안하면 총 4일간 공장을 세우는 셈이다.

울산5공장 2라인은 투싼, 수소전기차(FCEV) ‘넥쏘’를 생산한다. 

투싼의 경우 북미, 중동 등 수출용 모델을 주로 생산하고 있다. 

현대차 울산부두 [사진 연합뉴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 등 주요 수출지역에서 딜러사의 영업점 휴업으로 수출 수요가 감소한 것이 이번 생산 중단의 주요 원인으로 전해졌다. 

현대차의 올 3월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시장에서 신차들이 좋은 반응을 얻으며 3% 증가했다. 반면 해외시장에서는 코로나 확산으로 인한 수요 위축과 각국의 비상 조치 등 여파로 26.2% 감소했다.

특히 최대 수출국인 미국 시장은 43%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넥쏘는 생산량이 많지 않아 이번 울산5공장 2라인 ‘셧다운’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다만 제네시스 G70, G80, G90 등을 생산하는 울산5공장 1라인은 정상 가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측은 “투싼은 단종을 앞두고 있어 판매 감소에 따른 생산량을 조절해왔다"면서 "이번 임시휴업 역시 재고관리 차원에서 노조와 협의를 통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G80, GV80, 그랜저, 아반떼 등 신차 생산을 늘려 전체 물량 감소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울산5공장 1라인(G80), 울산2공장(GV80ㆍ팰리세이드ㆍ싼타페ㆍ투싼), 울산3공장(아반떼), 아산공장(그랜저ㆍ쏘나타) 등은 수급을 맞추기 위해 휴일 특근도 실시하고 있다. 

현대차 울산공장 [사진 연합뉴스]

현대차는 지난 2월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현지 협력사들의 와이어링 하네스 공급 차질로 인해 7일 안팎으로 휴업한 데 이어 같은 달 말에도 직원 1명의 코로나19 확진으로 하루를 휴업한 바 있다. 이러한 생산차질을 겪으면서 계약 물량이 수천에서 수만대 쌓여있는 상태다.

업계에서는 현대ㆍ기아차 공장이 추가적으로 임시 휴업에 들어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유럽, 북미 수출물량이 많은 코나, 미국 수출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벨로스터 등을 생산하는 울산1공장은 이미 생산량을 줄였다. 기아차의 경우 앞서 모닝, 레이 등을 위탁생산하는 동희오토가 6일부터 13일까지 셧다운에 들어간 상태다.

현대차 관계자는 “내수 인기 차종 생산에 집중하는 등 시장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공장을 운영할 계획”이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적극적인 활동과 함께 해외시장 판매 정상화를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