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현대차 인도 '글로벌 ICT 센터' 설립 프로젝트 전략적 파트너…1천억 절감 기대
상태바
IBM, 현대차 인도 '글로벌 ICT 센터' 설립 프로젝트 전략적 파트너…1천억 절감 기대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4.08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M은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 ICT(정보통신기술) 센터' 설립 프로젝트의 전략적 파트너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인도 방갈로르에 설립하는 글로벌 ICT 센터는 클라우드·프로세스 자동화 등 디지털 혁신을 통한 비즈니스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현대차그룹이 작년부터 기획하고 준비해온 프로젝트다.

글로벌 IT 운영을 한 곳에 통합해 5년간 약 1천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현대차그룹 측은 내다봤다.

IBM은 "전 세계 30개 이상의 자동차 업계 고객과 협력한 경험과 비즈니스에 대한 이해 및 전문 역량을 바탕으로 현대차그룹을 위한 새로운 IT 서비스 모델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3년 후 현대차그룹의 IT 서비스 전문기업인 현대오토에버가 글로벌 ICT 센터를 자체 운영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 최고정보책임자(CIO) 서정식 전무는 "IT 운영표준화와 통합화를 기반으로 글로벌 비즈니스 운영에 있어 효율성·생산성을 제고하고, 미래먹거리 사업을 효과적이고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을 부여해 현대차그룹이 글로벌시장에서 경쟁력을 향상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IBM 원성식 부사장은 "현대차그룹이 새롭게 일하는 방식을 수용하고 기술을 혁신하는 데 있어 중요한 요소가 되고 디지털 혁신 기업으로 전환하는 데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