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투어, PGA투어에 이어 상금 선지급
상태바
LPGA투어, PGA투어에 이어 상금 선지급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04.07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 사진=JTBC골프채널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 사진=JTBC골프채널 촬영

신종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로 인해 프로골프대회가 '개점 휴업' 상태로 생활고를 겪는 선수들을 위해 미국프로프골프(PGA)투어가 보너스 선지급에 이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도 상금을 미리 지급한다. 

마이크 완 LPGA투어 커미셔너는 "원하는 선수들은 상금을 앞당겨 지급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선수들에게 고 현금 지원 계획을 밝혔다. 

LPGA투어 선지급 상금은 선수에게 먼저 현금을 주고 대회가 재개돼 상금을 타면 이 금액은 제외하고 지급하는 방식이다.
  
LPGA투어는 지난 2월 16일 박인비가 우승하고 끝난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 이후 아직 대회를 치르지 못하고 있다. 

다만, 선지급 금액은 선수의 예상 상금액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하위 랭커나 2부인 시메트라 투어 선수는 상대적으로 선지금이 적다. 

완 커미셔너는 "안타깝지만 우리는 PGA투어만큼 돈이 넉넉하지 않아서 선수들에게 필요한 만큼 도와주지 못할 수 있다"면서도 "이번 조치가 어려운 시기를 넘기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PGA투어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가 끝난 뒤 성적에 따라 지급하는 보너스는 랭킹 1-30위는 최대 10만 달러, 60위까지 선수들은 7만5500달러를 받는 등 현재 페덱스컵 순위에 따라 150위까지 받을 수 있는 금액에 차등 지급한다. 물론 미리 받아 간 보너스는 시즌이 끝난 뒤 페덱스컵 보너스 액수에서 공제한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