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멩이·벽돌 날아든 4.15총선 유세 현장 '폭력 사태'...진중권 "혐오와 증오 감정 부추기는 선동정치 폐해"
상태바
돌멩이·벽돌 날아든 4.15총선 유세 현장 '폭력 사태'...진중권 "혐오와 증오 감정 부추기는 선동정치 폐해"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4.0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주광덕 통합당 후보, 지난 3일 유세 중 벽돌 2개가 날아드는 경험
- 통합당 "후보자에 대한 선거방해, 폭력 행위는 민주주의 말살시키는 중대한 범죄"
- 이지원 여성의당 후보, 유세현장에 돌멩이가 날아와 자원봉사자 상해 입어
- 선관위 "민주적인 선거질서를 해치는 행위는 중대한 선거범죄로 규정하겠다" 엄정 대응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치가 양극화하면서 곳곳에서 선거폭력이 벌어지는군요"라고 우려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혐오와 증오의 감정을 부추기는 선동정치의 폐해라고 할까?"라며 "이런 경향은 앞으로 점점 더 심해질 겁니다"라고 밝혔다.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나흘째를 맞은 가운데 유세현장에 벽돌을 떨어뜨리는 등 후보자를 위협하는 행위가 잇따르고 있다.

정치권에 따르면 주광덕 미래통합당 후보는 지난 3일 오후 5시반경 남양주시 진건읍 일대에서 유세를 벌이던 중 벽돌 2개가 날아드는 경험을 했다. 

진중권 전 교수의 페이스북 글

인근 건물 옥상에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벽돌 2개는 유세현장에서 19m 정도 위치에 떨어진 버스정류장 유리지붕을 뚫고 바닥으로 떨어졌다. 근처에 행인들도 있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은 선거 유세에 나선 주 의원을 향해 누군가 벽돌을 던진 것으로 확인하고 수사에 나섰다. 

통합당 경기도당은 성명을 통해 "행여 사람이 맞기라도 했다면 어쩔 뻔했는가"라며 "후보자에 대한 선거방해, 폭력 행위는 민주주의를 말살시키는 중대한 범죄"라고 항의했다.

이어 "경찰 등 관계 당국은 기존의 소극적인 자세를 버리고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에 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또 향후 유사 사건이 반복되지 않도록 강력한 처벌이 따라야 할 것이며, 이제라도 후보자 신변 보호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지원 후보가 경찰에 피해사실을 신고하고 있다. [사진 후보 측 제공]

지난 2일에는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한 이지원 여성의당 후보의 유세현장에 돌멩이가 날아와 자원봉사자가 상해를 입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앞에서 유세 중이던 이 후보측은 돌이 날아온 곳에 20대로 보이는 남성 여러명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CCTV를 분석해 수사 중이다.

욕설과 폭행 등으로 선거운동을 방해하는 행위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 2일 화성병 지역구에서 유세 중인 석호현 통합당 후보를 향해 40대 후반의 남성이 욕설을 하며 선거 연설원이 쥐고 있던 마이크를 빼앗으려 한 일이 발생했다. 

후보측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유세차량으로 다가와 욕설과 함께 차량 발전기 문을 열고 스위치를 내리려 하는 등 선거운동을 방해했다. 연설하던 후보자를 향해 검은색 긴 우산대를 내리치며 위협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달 18일에는 이남수 정의당 후보와 선거운동원이 서울 노원병 유세 중 지나가던 한 시민에게 폭행을 당했다. 경찰 조사에서 피의자는 예비후보 일행이 자신을 기분 나쁘게 쳐다봐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지난달 5일에는 편재승 민중당 후보(서울 성북구을)가 1인 선거운동을 하던 중 얼굴을 수차례 폭행 당했다. 한 남성은 방위비분담금 6조원을 요구하는 미국을 비판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선거운동 중인 편 예비후보에게 '빨갱이 XX'라며 욕설을 하고 얼굴을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민주적인 선거질서를 해치는 행위는 중대한 선거범죄로 규정하겠다며 엄정 대응을 예고했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선거의 자유 방해죄에 해당할 수 있다. 공직선거법 제237조에 따르면 선거 후보자를 포함해 선거운동에 나선 관계자를 폭행하거나 협박한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돼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