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제 올해 성장률, 최신 전망치 평균 -0.9% '마이너스 성장'…실업률 5% 전망도 나와
상태바
한국 경제 올해 성장률, 최신 전망치 평균 -0.9% '마이너스 성장'…실업률 5% 전망도 나와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4.0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근 일주일간 경제분석기관·신용평가사·투자은행(IB) 등의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
- 노무라증권, 올해 한국 성장률 -6.7% 예상 '가장 비관적'...제외해도 -0.3%
- 옥스퍼드 이코노믹스, 올해 2분기 실업률 5% 육박 전망...항공·요양·요식업 등 해고 증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올해 한국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최근 경제분석기관·신용평가사·투자은행(IB) 등이 내놓은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1%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나 경제침체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5일 블룸버그와 국제금융센터, 개별기관 보고서를 종합한 결과 11개 기관의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최신 전망치 평균은 -0.9%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4일까지 전망치를 발표한 스탠다드차타드·UBS·모건스탠리·노무라·씨티·크레디트스위스·피치·캐피털이코노믹스·옥스포드이코노믹스·나티시스·아시아개발은행(ADB)의 성장률 전망치를 평균으로 낸 결과다.

노무라증권은 올해 한국 성장률을 -6.7%로 예상해 가장 비관적이었다. 이 전망치(-6.7%)를 제외하더라도 전망치 평균은 -0.3%로, 마이너스에 머문다.

영국 경제분석기관 캐피털 이코노믹스는 3일 보고서를 내고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을 -3.0%로 제시했다. 지난달 22일까지만 해도 -1.0%였던 전망치를 추가 하향 조정했다.

한국 경제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전망이다 [그래픽 연합뉴스]

캐피털 이코노믹스는 "세계 경제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보다 더 쪼그라들 것으로 예상되며 내수도 가파르게 떨어지려고 한다"면서 성장률 하향조정 배경을 밝혔다.

모건스탠리는 한국의 성장률을 -1.0%로 전망했다. UBS와 스탠다드차타드의 전망치는 각각 -0.9%, -0.6%였다. 또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는 한국 경제가 올해 -0.2%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 경제가 0%~1%대 소폭 성장할 것을 예상 예상한 곳도 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0.2%, 씨티와 크레디트스위스가 각 0.3%, 나티시스가 0.9%를 예상했다. 국제기구인 ADB는 최근 한국의 성장률을 하향 조정하면서도 여전히 1.3%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안에 우리 경제가 경기침체에 진입할 가능성도 커졌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제 타격이 1분기에만 국한됐다가 2분기에 반등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는 달리 2분기 전망이 한층 어두워졌기 때문이다.

한국 경제의 1분기 마이너스 성장은 경제 전망기관이나 정부도 예상하고 있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15개 기관의 한국 1분기 성장률 평균치는 -0.9%로 집계됐다.

2분기 역성장 전망도 계속 나오고 있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한국 경제가 1분기 -1.3%(전기 대비)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데 이어 2분기 성장률도 -0.2%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구매관리자지수(PMI)를 집계하는 경제조사기관 IHS 이코노믹스는 한국의 올해 1분기 GDP가 0.9% 감소하며, 2분기에는 0.7% 역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피치도 최근 성장률 전망을 하향 조정하면서 1분기 성장률은 -0.3%, 2분기는 -3.0%로 예상했다. 2분기에 한국 경제가 한층 악화될 것이라는 얘기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한국 경제가 2분기에 경기 침체에 들어설 것이라고 분석했다. 

로이드 챈 옥스퍼드 이코노믹스 이코노미스트는 "악화하고 있는 코로나 19 팬데믹이 세계 경제 성장률에 심각하게 영향을 주고 있고 금융시장에 막대한 변동성을 가하고 있다"면서 "경제 충격이 한국 경제를 2분기에 경기침체로 밀어넣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GDP가 2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하면 전문가들은 이를 경기침체에 진입한 것으로 본다. 현재 최소 4곳의 기관이 한국의 경기침체를 예상하고 있는 셈이다.

한국이 경기침체에 빠진 것은 1997년 4분기∼1998년 2분기, 2003년 1·2분기 두 차례에 불과하다.

캐피털 이코노믹스는 한국의 올해 물가 상승률이 0%로, 보합을 예상했다. 디플레이션 우려가 제기됐던 지난해(0.4%)보다도 낮은 수치다.

또한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항공·요양·요식업 등 서비스 분야에서 해고가 이뤄지면서 올해 2분기에는 실업률이 5%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했다.

우리나라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경제 위기로 몰리고 있는 가운데 추가경정예산을 비롯 국가 예산과 나라 빚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미래 세대의 부담이 계속 늘어나는 셈이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