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선거지원금 440억 반납해 마스크 지급하자”..."가짜위성정당에 86억 혈세"
상태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선거지원금 440억 반납해 마스크 지급하자”..."가짜위성정당에 86억 혈세"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4.04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짜 정당, 득표율 3%만 넘기면, 추가로 147억원 혈세 받아"
- "지금 경제 총체적 위기…서민들 거리에 나 앉을 판"
- "선거지원금을 선관위 반납해 서민생계지원에 쓰자"

'희망과 통합의 천리길 국토대종주' 사흘째를 맞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3일 달리기를 시작하면서 벚꽃 철을 맞은 광양지역에 많은 민박집들이 코로나19로 인해 거의 영업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소규모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에 아쉬움을 표했다. 

특히 안 대표는 "이번 4·15총선에 기존 정당들이 보조받은 혈세 440억원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원해야 한다"며 각 정당에 선거지원금 전액을 반납하고 그 재원으로 마스크를 공적 구매하여 투표장에 오신 국민여러분께 마스크를 제공하거나 저소득층 학생들 온라인 개학을 위한 태블릿 PC를 지원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금 경제가 총체적 위기에 빠져있고 서민들이 거리에 나 앉을 판에 밥값도 못하면서 국민혈세로 호화판 선거를 치를 때는 아니지 않냐"면서 "모든 정당들은 이번 4.15 총선용으로 받은 선거지원금 440억 원을 전액 중앙선관위에 반납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선관위는 그 반납된 재원을 국고에 귀속시켜 서민생계지원에 사용하도록 하든지, 아니면 마스크를 공적 구입하여 투표참가자에게 나누어 줄 것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번 4·15 총선용으로 정당에 지급된 선거보조금은 더불어민주당 120억원, 미래통합당 115억 원을 포함하여 모두 440억 원이나 된다"며 "기득권 양당의 '가짜' 위성비례정당들이 가져간 돈만도 무려 86억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것뿐만이 아니다. 가짜 정당들이 모두 정당득표율 3%만 넘기면, 이미 받아간 86억원에 더해서 무려 147억원의 혈세를 추가로 받아간다"고 덧붙였다.

4·15 총선을 앞두고 국토 대종주를 시작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안 대표는 수도권을 향해 오전과 오후에 2∼3시간씩 달리며 하루에 30km씩 이동할 계획이다. [사진 연합뉴스]

안 대표는 "정당들은 이미 선거보조금과 별개로 지난해에 432억원, 올해도 110억원을 경상보조금으로 지원받았다"며 "코로나19로 모든 국민들이 고통 받고 있는데 정당들도 고통분담에 참여해야 한다. 과거처럼 떠들썩한 선거를 치를 수 없으니 사실 비용도 많이 쓸 수 없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안 대표는 정치권이 총선 선거지원금으로 받은 440억원 전액을 반납하자고 제안했다.

서민들을 위한 공적 마스크 구입에 쓰거나, 저소득층 학생들의 온라인 강의를 돕기 위한 태블릿PC에 사용하자는 것이다. 

안 대표는 "공적마스크 구매가격을 1장에 1000원 정도 계산하면 4400만장을 구입할 수 있고, 이번 총선 유권자가 4400만 명인데 지난 3개 총선 평균 투표율 52.7%를 감안하면 전 유권자에게 유권자 1인당 2매 정도를 나누어 드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저소득층 학생들의 온라인 강의를 위한 태블릿 PC를 지원하는 것도 큰 의미가 있다"며 "태블릿 PC를 개당 50만원으로 계산하면 8만 8000명의 저소득 학생들에게 바로 지급할 수 있다"고도 전했다.

한편, 안철수 대표는 이날 달리기 중 실시간 시청자의 책 추천 댓글에 알베르 까뮈의 『페스트』를 추천하면서 어지러운 상황 속에서도 자기 원칙을 지키고 해야 할 일을 묵묵히 하는 사람이 진정 강한 사람이라며 국민의당에 지지를 호소했다.

화개장터 초입에 도착한 안철수 대표는“지금 같은 위기상황에 전라도, 경상도가 어디 있겠느냐, 지금에야 말로 국민통합이 절실한 상황인데 정치만 그러지 못하고 있다”고 국민통합과 기득권 정치 청산을 호소했다.

이어 화개장터에서 국민의당 호남권역 선거대책위원장 등과 만나“코로나19사태 극복을 위해 국민들과 기업 모두가 허리를 졸라매는데 기득권 정당들은 440억원의 혈세를 지원받아 그들만의 잔치를 하고 있다.”며 “기존 정당들은 지금 즉시 국민의 혈세를 전액 반납하고 코로나로 힘든 국민들을 위한 마스크 구입과 저소득층 온라인교육에 지원하는 고통분담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재차 제안했다.

화개장터에서 장사를 하고 있는 상인A씨는 "코로나19로 지금 생계가 걱정되고 있는 심각한 상황에 안철수 대표가 와줘 감사하다"는 뜻을 전하고, "현재까지 정부지원책에 대해 설명 한번을 못 들어 답답했었는데 안철수 대표의 각 정당에 지급된 선거보조금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자는 제안에 깊이 공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