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사업 좌초 위기...한국노총 "협약 깨겠다"
상태바
'광주형 일자리' 사업 좌초 위기...한국노총 "협약 깨겠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4.0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총이 ‘광주형 일자리’ 협약 파기를 예고하면서 노사상생형 일자리 모델로 주목받은 사업이 좌초 위기에 놓였다.

2일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는 이날 오후 2시 광주광역시청사 앞마당에서 “광주형 일자리(사업)에 불참하고, 협약 파기선언을 하겠다”고 밝혔다.

광주형 일자리는 적정 임금과 적정 노동시간 보장으로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일자리를 늘려 지역 경제를 살리자는 취지로 시도됐다.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는 노동이사제 도입, 원·하청 관계 개선 시스템 구축, 임원 임금 노동자 2배 이내 책정, 현대자동차 추천이사 사퇴, 시민자문위원회 설치 등을 요구했으나 현대차 측의 반대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오른쪽)과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본부 의장이 지난해 8월 함께 기자회견하는 모습. [사진 연합뉴스]

앞서 한국노총은 지난 1일 성명을 내고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가 광주형 일자리 협약 파기를 선언할 예정"이라며 "협약 파기 선언은 청년 일자리와 지역 일자리를 연계해 경제 공동체를 이루기 위한 희망이 무너졌음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이제 더는 광주형 일자리는 상생의 일자리 모델이 아니다"며 "윤종해 광주지역본부 의장의 표현대로 앞으로 광주형 일자리는 존재하지 않고 '광주 일자리' 또는 '현대차 하청공장'만 남게 된다"고 강조했다.

한국노총은 광주지역본부 정기대의원대회에서 노동계 목소리 경청, 시정 반영, 지속적인 연대를 위한 시스템 혁신을 약속한 이용섭 광주시장의 발언은 '번지르르한 말의 성찬'이라고 비난했다.

이용섭 광주시 시장은 이날 오전 한국노총의 탈퇴선언과 관련, 기자회견을 통해 의견을 밝히기로 했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