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천성 청각 장애인 목소리 찾아 준 KT...새 기업 캠페인 시작
상태바
선천성 청각 장애인 목소리 찾아 준 KT...새 기업 캠페인 시작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4.0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가 새로운 기업 캠페인 ‘마음을 담다’를 1일부터 시작한다.

KT 측은 이 캠페인에 대해 "사람을 위한 따뜻한 기술을 기반으로 국민 개개인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KT의 의지와 고객에 대한 진정성을 담았다"며 "고객의 관점에서 삶에 도움이 되는 기술을 활용해 일상생활에서 필요로 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구현해 나가는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KT는 ‘제 이름은 김소희입니다’ 편을 시작으로, 소중한 고객 한 사람의 사연을 담은 ‘제 이름은 OOO입니다’ 시리즈 형태로 캠페인을 이어갈 계획이다.

‘마음을 담다’ 캠페인 TV 광고 첫 편 ‘제 이름은 김소희입니다’ 스틸컷. [KT 제공]
‘마음을 담다’ 캠페인 TV 광고 첫 편 ‘제 이름은 김소희입니다’ 스틸컷. [KT 제공]

김소희 씨는 태어날 때부터 청력을 잃어 말을 할 수 없었던 선천성 청각 장애인이다. 본인의 목소리를 들어보지도, 다른 사람들에게 목소리를 들려주지도 못했다.

김소희 씨는 영상에서 “제 이름은 김소희입니다. 우리 가족에게 꼭 하고 싶은 말이 있어요”라며 “우리 가족 모두에게 내 목소리를 들려줄 수 있어서 정말 기쁘고 감사해요”라고 말했다. 

KT 측은 "김소희 씨의 마음을 담아 특별한 울림이 있는 스토리를 선사했다"며 "‘딸의 목소리를 한 번만 들어보면 일평생 소원이 없겠다’는 어머니의 바람과 그녀를 믿고 지지해준 가족들의 소망이 그녀의 마음을 움직였다"고 설명했다.

김소희 씨의 언니 김미경 씨는 어렸을 적부터 소희 씨의 단짝이었다. 어릴 적 소원이 뭐냐고 누군가 물어보면 주저 없이 “목소리를 하나 더 갖고 싶어요”, “그렇게 하나 더 생긴 목소리를 동생에게 주고 싶었거든요”고 말했다.

KT는 김소희 씨의 목소리를 복원하기 위해 먼저 가족들의 목소리를 녹음했다. 이어 동년배 사람들의 목소리를 분석하고 그녀의 구강구조를 파악해 목소리를 추론해 나가는 기가지니 AI 음성합성 기술을 통해 목소리를 완성됐다.

김형욱 KT 미래가치TF(전무)는 “KT는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생각과 마음을 살피면서 고객이 필요로 하는 것을 빠르고 유연하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의 변화를 이끄는 ‘마음을 담다’ 캠페인을 지속해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