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 내실경영 강화 위해 외부 전문경영인 영입
상태바
신성이엔지, 내실경영 강화 위해 외부 전문경영인 영입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4.0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성이엔지는 KDB산업은행 출신의 김수재 부회장 영입
퓨어루미와 소비재 제품을 판매 위니케어에 롯데 출신 강승하 사장 선임
김수재 신성이엔지 부회장. [사진=신성이엔지]
김수재 신성이엔지 부회장. [사진=신성이엔지]

신성이엔지가 내실경영 강화와 전사 경영 체계 확립을 위해 외부 전문경영인을 영입한다고 1일 발표했다. 신성이엔지는 사업과 경영 총괄을 위해 김수재 신임 부회장을, 계열사 위니케어는 강승하 사장을 선임했다.

이번 영입은 이동형 스마트 음압병실, 천장형 공기천정기 퓨어루미 등과 같은 신제품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전략이다.

김수재 부회장은 한양대학교를 졸업하고, KDB산업은행에서 30여 년간 종합기획부 부장, 성장금융부문장 부행장, 경영관리부문장 부행장을 역임했다. 투자, 금융, 기획, 인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업 미래성장 동력을 육성하는 전문성을 갖췄다. 최근에는 안양과 성남을 연결하는 제이경인연결고속도로의 대표이사를 역임하며 금융을 넘어 엔지니어링까지 다양한 시장 경험을 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천장형 공기청정기 퓨어루미와 바람을 통해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퓨어게이트 등 소비재 판매를 위해 설립된 위니케어는 강승하 신임 사장을 선임했다.

강승하 사장은 서강대학교를 졸업 후 롯데그룹에 입사해 롯데그룹 기획조정실, 롯데카드 인사총무팀장, 제휴영업부문장, CRM본부장을 거쳐 롯데멤버스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롯데멤버스를 설립하해국내 1위로 성장시킨 경험과 빅데이터 기반의 상품 분석, 핀테크, 마케팅 플랫폼 운영 등의 돋보이는 성과를 이룬 인물이다.

김 부회장은 취임사에서 “국내외 상황은 위기국면이지만, 우리가 함께하면 이겨낼 수 있다”며 “수익성 개선과 유동성 확보에 역량을 집중하고, 미래성장동력을 마련해 100년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위니케어의 강 사장은 “최선을 다해 신성이엔지와 위니케어에 새로움을 더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포부를 나타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