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 최고형 구형 나온 관악구 모자 살인사건, 변호인 "검찰 가정뿐" 반박
상태바
법정 최고형 구형 나온 관악구 모자 살인사건, 변호인 "검찰 가정뿐" 반박
  • 정지오 기자
  • 승인 2020.03.31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캡처)

관악구 모자 살인사건 가해자 변호를 맡은 변호인이 검찰의 법정최고형 구형에 대해 강하게 반박했다.

31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검찰은 이른바 '관악구 모자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남편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수많은 증거에도 불구하고 피고인은 궁색한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법정 최고형인 사형 구형 배경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변호인 측은 검찰과 정반대의 주장을 내놓으며 반박했다. 검찰이 수많은 증거가 있다고 밝힌 것과 달리 변호인 측은 수사기관의 주장에는 단서가 없다고 지적한 것. 

또 변호인은 수사기관의 주장은 가정에 불과하다며 반박했다.

한편 '관악구 모자 살인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도예가 남편은 지난해 8월 21일부터 다음날 오전 1시 35분 사이에 서울 관악구 봉천동 소재 다세대 주택에서 아내와 6살 아이를 흉기로 숨지게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 7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집중적으로 다뤄지면서 해당 사건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이 일기도 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