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정상회담, 사회적 거리두기 '노블레스 오블리주'…사상 첫 화상회의
상태바
G20 정상회담, 사회적 거리두기 '노블레스 오블리주'…사상 첫 화상회의
  • 정지오 기자
  • 승인 2020.03.26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G20 정상회담이 화상회의로 개최돼 주목 받고 있다.

26일 오후 9시부터 G20 정상회담이 화상 회의로 개최됐다. 각국의 정상들이 특정 국가에 모여 회의를 하던 기존 방식에 변화가 생긴 것이다.

이날 회담은 코로나19 전세계 확산에 따른 G20간 국제 공조를 위해 개최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사상 최초로 이루어지는 G20 정상들간의 화상 회담이다.

최근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위험성이 대두되는 상황에서 유럽은 '우한 봉쇄' 조치와 같은 봉쇄령이 내려진 상황이다. 각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권장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각국의 정상들도 이에 따른 회담 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문재인 대통령 역시 화상 회의에 참석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