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서치, 카이스트와 여의도 금융대학원 운영기관으로 선정
상태바
딥서치, 카이스트와 여의도 금융대학원 운영기관으로 선정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3.26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기반 금융 빅데이터 분석 역량 적극 공유...디지털금융 전문인력 양성 이바지
▲ 딥서치와 카이스트가 산학협력 협정을 맺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김영배 카이스트 경영대학장, 김재윤 딥서치 대표 (사진 = 딥서치 제공)
▲ 딥서치와 카이스트가 산학협력 협정을 맺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김영배 카이스트 경영대학장, 김재윤 딥서치 대표 (사진 = 딥서치 제공)

 

서울시와 금융위원회가 오는 9월 개관을 앞두고 있는 여의도 금융대학원 운영기관에 '카이스트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이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카이스트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은 카이스트 경영대학이 주관하고, AI 기술기반 금융 빅데이터 분석 기업인 딥서치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움이다.

선정된 기관은 올해 하반기부터 여의도 금융 중심지에서 디지털금융에 특화된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교육 과정은 빅데이터, 블록체인, 기계학습,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등으로 구성되며, 이 중 딥서치는 빅데이터 과정을 맡는다.

딥서치는 빅데이터 및 AI 기술을 기반으로 금융·기업의 주요 의사결정을 자동화 하고 있는 빅데이터 스타트업으로, 방대한 금융 및 기업 데이터를 위험관리, 투자·여신·영업 기회 발굴, 가치 평가 부분 등 기업의 의사결정에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융합하고 분석하는 분야에서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딥서치 김재윤 대표는 "금번에 개설되는 여의도 금융대학원은 여의도가 한국 금융 뿐만 아니라, 글로벌 금융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 대표 빅데이터 분석 기업으로서, 이제까지 쌓아온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적극적으로 공유하여, 디지털금융 전문인력 양성에 이바지 하겠다" 고 밝혔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