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항서제약, 지난해 '리보세라닙' 매출 전년 比 20% ↑...에이치엘비 로열티 증가 예상
상태바
中 항서제약, 지난해 '리보세라닙' 매출 전년 比 20% ↑...에이치엘비 로열티 증가 예상
  • 이석호 기자
  • 승인 2020.03.25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치엘비 CI
에이치엘비 CI

 

항서제약의 지난해 리보세라닙 매출이 전년 대비 약 20% 증가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에이치엘비의 로열티 수익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이치엘비가 미국 어드밴첸 연구소로부터 리보세라닙(중국명 아파티닙)의 중국 포함 글로벌 권리를 인수함에 따라, 에이치엘비는 지난해 매출 기준으로 올해부터 항서제약으로부터 로열티를 받는다. 

IQVIA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리보세라닙 매출은 약 3700억 원(21억 위안)으로 전년 대비 약 20% 증가해 올해부터 에이치엘비가 받게 되는 로열티도 상당한 수준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리보세라닙의 글로벌 3상을 종료하고 NDA를 준비 중인 에이치엘비로서는 올해부터 로열티 수령으로 현금 흐름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돼 앞으로 바이오사업을 진행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항서제약이 리보세라닙을 간암 2차 치료제로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에 시판허가를 신청했고,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로 이레사(Gefinib), 캄렐리주맙(PD-1 항체)와 각각 병용요법, 삼중음성유방암, HER2 음성 유방암, 난소암에 대해 임상 3상 추진 등 리보세라닙의 상업화를 위한 다수의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어 향후 적응증 확대와 매출증가에 따른 에이치엘비의 로열티 수익은 크게 증가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리보세라닙의 중국 포함 모든 권리를 인수한 상황에서 항서제약의 매출 증가는 에이치엘비의 로열티 수익으로 직결된다”며 “앞으로도 항서제약과의 긴밀한 협력 관계가 기대되는 만큼 현재 진행 중인 NDA와 리보세라닙의 추가 적응증 임상시험에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항서제약의 2019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은 233억 위안으로 전년 대비 33.7% 증가했고, 그 중 항암제 매출은 106억 위안으로 전년 대비 43% 늘었다. 리보세라닙은 21억 위안으로 항서제약 전체 매출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다. 리보세라닙은 위암 3차 치료제로 허가 받아 2017년부터 중국국가의료보험에도 포함돼 있다. 

 

 

이석호 기자  re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