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바이오-셀로스바이오텍, 염증성 장질환 이중항체 치료제 개발 맞손
상태바
에이프릴바이오-셀로스바이오텍, 염증성 장질환 이중항체 치료제 개발 맞손
  • 이석호 기자
  • 승인 2020.03.25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 에이프릴바이오 차상훈 대표(왼쪽), 셀로스바이오텍 배윤수 대표가 염증성 장질환(IBD) 이중항체 치료제 공동 연구개발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에이프릴바이오]
지난 24일 에이프릴바이오 차상훈 대표(왼쪽), 셀로스바이오텍 배윤수 대표가 염증성 장질환(IBD) 이중항체 치료제 공동 연구개발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에이프릴바이오]

 

신약바이오벤처 에이프릴바이오(대표 차상훈)는 지난 24일 염증신약개발 기업 셀로스바이오텍과 염증성 장질환(IBD, Inflammatory bowel disease)의 이중결합항체 치료제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양사는 셀로스바이오텍의 항체 및 염증조절 원천기술, 에이프릴바이오의 SAFA(anti-Serum Albumin Fab-Associated) 플랫폼 원천기술 및 항체 접합 기술을 활용해 치료제를 개발할 방침이다.

염증성 장질환은 대장·소장 내 비정상적인 만성 염증이 호전과 재발을 반복하는 질환으로, 기존 치료용 항체의 치료효능이 30%에 그치는 등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다. 에이프릴바이오 고유의 SAFA 기술로 기존 항체와 셀로스바이오텍에서 개발한 항체를 안정적으로 이중결합한다면 치료효과를 크게 높일 수 있다는 새로운 개념이다.

차상훈 에이프릴바이오 대표는 “SAFA 기술은 다양한 약물 및 기전에 적용 가능한 플랫폼 기술로 이번 염증성 장질환 혁신신약 공동 개발을 통해 효용성을 높이 평가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배윤수 셀로스바이오텍 대표는 “이중항체 결합에 대한 풍부한 경험 및 원천기술을 보유한 에이프릴바이오 개발진과 협력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에이프릴바이오와 염증성 장질환 치료에 효과적인 이중항체 신약후보물질을 발굴하는 것은 물론, 향후에도 지속 협력하고 함께 글로벌 혁신신약을 개발하는 파트너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에이프릴바이오는 지난해 12월 NH투자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하고 기술평가에 의한 특례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이석호 기자  re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