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지놈, 구강 세균 검사 '그린바이옴 Perio&Denti' 출시
상태바
GC녹십자지놈, 구강 세균 검사 '그린바이옴 Perio&Denti' 출시
  • 이석호 기자
  • 승인 2020.03.24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바이옴 Perio&Denti [제공=GC녹십자지놈]
제공=GC녹십자지놈

 

GC녹십자지놈은 치주염 및 충치 관련 구강 세균 검사 서비스 '그린바이옴 Perio&Denti'를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그린바이옴 Perio&Denti'는 지난해 선보인 장내 미생물 검사 ‘그린바이옴 Gut’에 이은 신규 구강 미생물 검사로 치주염 관련 균종(10종) 및 충치 관련 균종(7종)을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수검자의 치아와 치주의 구강 세균을 직접적으로 채취해 정확성을 높이고, 개인별 구강 세균 균형까지 확인해 구강 건강 관리가 가능하도록 가이드라인도 함께 제공한다.

엑스레이나 사진촬영 등 기존의 치과 검사들은 질환의 발생 정도만을 확인하는데 반해 ‘그린바이옴 Perio&Denti’는 실제 구강에 서식하는 유익균과 유해균의 균종과 정량을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와 함께 필요에 따라 ‘그린바이옴 Perio(치주염)’ 또는 ’그린바이옴 Denti(충치)’ 만을 선택적으로 검사해 취약한 세균 균종을 개별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 검사는 ▲치과 검진/치료 ▲생활습관 ▲보조제 ▲식이 등 폭넓은 가이드라인을 제공해 개인에게 맞춤화된 구강 건강관리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한다.

'그린바이옴 Perio&Denti'는 국내 임상 유전체 검사 분야 1위 GC녹십자지놈의 노하우와 기술력으로 타사의 동종 검사 대비 최다, 최신 세균 균종을 검사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검체 운송 시 보존제가 첨가된 전용 튜브를 이용해 검체 변형을 방지하고, 모든 검사를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의 판독 하에 진행하기 때문에 정확하고 믿을 수 있는 결과를 제공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 검사는 임플란트 실패의 대표적인 원인으로 꼽히는 임플란트 주위염을 예방할 수 있어 임플란트 시술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임플란트 식립 계획이나 수술 단계에서 정확하게 치주염 관련 세균을 파악하면 항생제 투여, 스케일링 등 알맞은 치료를 병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임플란트 시술 이후 유지 시에도 세균 파악을 통해 올바른 임플란트 관리 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 당뇨병이 있는 환자의 경우, 일반인보다 치주염 위험성이 3배나 높아 임플란트 주위염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특히, 치주염 환자의 경우 ‘그린바이옴 Perio&Denti’ 검사를 통해 치주염 관련 균종을 정량·정성적으로 확인하고, 스케일링을 포함한 치아 치료 및 검진을 연계해 스스로 올바르게 구강 관리가 가능하다. 국민건강보험관리공단에 따르면, 치주 질환이 심했거나 관리가 안 되는 환자의 경우 3개월에 한 번씩 스케일링을 권장하고 있다.

송주선 GC녹십자지놈 전문의는 “구강 질환의 주원인이자 근본적인 원인은 구강 세균으로부터 시작한다”며 “'그린바이옴 Perio&Denti를 통해 대표 구강 질환인 치주염과 충치 관련 세균을 확인하고, 체계적인 구강 건강관리 계획을 수립해 질환을 예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석호 기자  re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