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도 서로 통신…안전 비행 가능하다
상태바
드론도 서로 통신…안전 비행 가능하다
  • 정종오 기자
  • 승인 2020.03.2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고도 드론 통신 프로토콜’, 국제표준 과제로 채택
저고도 드론 통신 구성도.[사진=과기정통부]
저고도 드론 통신 구성도.[사진=과기정통부]

서로 다른 드론끼리 통신하면서 충돌 회피 등 안전한 비행이 앞으로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국립전파연구원은 국제표준화기구(ISO) 등 국제표준화 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저고도 드론 간 통신 프로토콜’에 관한 표준안인 드론 통신모델과 요구사항, 공유통신 등 4개의 신규 프로젝트)가 국제표준 과제로 채택됐다고 24일 발표했다.

앞으로 표준안들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제안자 황현구 책임) 중심으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과 사용주파수 협의를 거쳐 2022년경에는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은 드론 제조사마다 통신 규격이 서로 달라 이종(異種) 드론 간에 정보교환이 이뤄지지 않는다. 근접 비행할 때 드론 간에 충돌 위험이 있을 수 있다. 여러 대가 동시에 비행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드론 통신 규격을 표준화하자는 요구가 지속적으로 있었다.

해당 표준안이 만들어지면 이종 드론 간에도 정보 공유(장애물 위치 공유 등)가 가능해진다. 드론 간 또는 드론과 장애물과 충돌을 자율적으로 방지하는 데 도움을 주는 등 드론 운용의 안정성이 개선될 것이다.

또 드론 간에 적용되는 직접적이고 독자적 통신방식을 제안함으로써 지금까지 드론에 사용하던 통신방식(Wi-Fi, LTE 등)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취미용 드론에서 주로 사용하는 Wi-Fi는 통신의 불안정성이 높아 근거리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상업용 드론에서 주로 사용하는 LTE는 통신사에 요금을 내야 하고 기지국이 설치되지 않은 오지나 바다 등에서는 드론을 운용할 수 없다.

이번 국제표준화회의 한국 대표단장인 강신각 본부장(한국전자통신연구원 표준연구본부)은 “통신 호환성을 통해 상용 드론을 서비스하는데 필수적 요소인, 보이지 않는 거리에서의 드론 운용 안정성이 확보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드론 통신 프로토콜 국제표준 개발을 시작으로 앞으로 이어질 드론 응용 서비스 표준 개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