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복지공제회, 사회복지종사자 ‘안전지원’ 지자체 증가...인천시 추가
상태바
한국사회복지공제회, 사회복지종사자 ‘안전지원’ 지자체 증가...인천시 추가
  • 윤덕제 전문기자
  • 승인 2020.03.2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광역시 사회복지종사자 4천7백여명의 상해보험료 자부담분 전액 지원
- 사회복지종사자 안전 위해 지원하는 지자체 점진적 증가 추세

 

한국사회복지공제회(이사장 강선경)는 사회복지종사자의 상해보험료를 지원해주는 지자체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추가된다고 23일 밝혔다.

2020년 4월 1일부터 인천광역시가 추가됨으로써 종사자 상해보험 가입을 지원하는 광역 지자체는 5곳으로 늘어난다.

‘정부지원 상해보험’은 2013년도부터 정부지원을 받아 한국사회복지공제회에서 진행하고 있는 사업으로 사회복지종사자들에게 업무 및 일상생활 중 발생할 수 있는 상해사고로 인한 의료비용 등을 보장해주는 공제보험이다 .

총 보험료의 50%를 정부에서, 50%를 시설에서 자부담하는데, 인천광역시를 포함한 광역 5곳, 기초 12곳에서 시설의 자부담분을 추가지원 하고 있다. 2020년도 총 지원대상자 약 14만 명 중 지자체 추가지원을 받는 종사자는 약 5만 명이다.

한국사회복지공제회 강선경 이사장은 “사회복지종사자들의 안전을 위하는 지자체가 늘어난다는 것은 그만큼 사회복지종사자들이 안심하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의미로 복지서비스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긍정 효과가 있다 ”며, “복지서비스 향상에 기여해주는 지자체에 다시 한번 감사함을 표한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사회복지종사자 상해보험료를 지원하는 광역지자체는 경기도, 강원도, 대전광역시, 울산광역시, 인천광역시(신규)5곳이다.

 

윤덕제 전문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