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원, 서울·대구·제주에 ‘제로에너지건축 기술상담센터’ 설치
상태바
감정원, 서울·대구·제주에 ‘제로에너지건축 기술상담센터’ 설치
  • 이석호 기자
  • 승인 2020.03.2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감정원
자료=한국감정원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은 서울, 대구, 제주에 ‘제로에너지건축 기술상담센터’를 설치해 운영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제로에너지건축물 단계별 의무화 시행으로 올해부터 연면적 1000㎡ 이상 공공건축물은 제로에너지건축물로 설계·시공되고 있으며, 앞으로 민간부문에도 의무화가 확대될 예정이다. 

한국감정원은 지난해 12월 민간영역의 제로에너지건축 모델을 확산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제주시와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제로에너지건축물 기술상담센터'를 운영해 정책의 빠른 정착과 제도 변화에 대한 부동산 시장의 수용성 증대 측면에서 관련 기술 상담을 지원하고 있다. 

‘제로에너지건축 기술상담센터’에서는 제도 안내부터 각종 기술정보 및 공사비에 관한 사항까지 상담을 제공한다.

한국감정원 전문상담원은 지난 5년간 축적된 2800여건의 에너지고효율 건축물 사례를 바탕으로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 요건과 인센티브를 상담신청인에게 안내하고 있다. 또한 고성능 창호 및 단열재 등 건축부문의 성능 강화에 따른 증가 비용과 신재생 관련 기술 및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원격검침전자식계량기) 가격정보 등을 수집·분석하여 상담에 활용하고 있다.

특히, 제주시의 '에너지 고효율등급 인증 건물 지원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기술상담 업무를 수행 중이다.

이번 사업은 민간부문의 제로에너지건축물 활성화를 위해 단독주택을 대상으로 최대 1200만 원까지 추가 공사비를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태양광발전장치,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 열회수환기장치 설치에 따른 비용의 50%를 보조금으로 지원한다.

한국감정원 김학규 원장은 “그동안 축적된 건물에너지 분야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제로에너지건축물이 공공뿐만 아니라 민간영역에서도 확산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과 부동산 시장의 건전한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석호 기자  re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