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에프앤씨, 코로나19 피해 대리점에 상생자금 15억 지원
상태바
크리스에프앤씨, 코로나19 피해 대리점에 상생자금 15억 지원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03.1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545개 매장에 월 임대료 등 총 15억원 지원

파리게이츠 등 골프웨어 브랜드로 잘 알려진 크리스 에프앤씨(회장 우진석)가 신종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자사 대리점에 임대료를 지급하기로 하는 등 위기극복 자금 15억을 지원한다.

핑, 팬텀, 파리게이츠, 마스터바니 에디션, 세인트 앤드류스 등 골프 및 스포츠 의류를 운영하고 있는 크리스 에프앤씨는 코로나19로 인해 자사 브랜드 판매점의 매출이 급락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자 상생자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것.  

이번 상생자금 지원대상은 전국 600여개 대리점 및 중간관리 매장이며 총 15억이다. 대리점에는 월 평균 임대료 각 300만원을, 백화점과 쇼핑몰에 입점한 중간관리 매장에는 인건비 지원금 각 150만원을 현금 지원하는 금액이다.

크리스 에프앤씨 김한흠 사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매출이 급락해 대리점의 피해가 상당히 크다"며 "크리스 에프앤씨의 가족인 매장 점주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상생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번 상생자금 지원으로 가장 큰 고민인 임대료와 인건비 부담은 덜어드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단순히 금전적인 가치를 떠나 기업이 함께 고통을 나눈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임대료를 낮추거나 감면해주는 ‘착한 임대인’ 운동과 더불어 크리스에프앤씨 등 기업들이 앞다투어 상생 움직임이 가시화되면서 위기속 고난을 극복하기 위한 사회적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