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정주영 정신으로 코로나19 극복하고 결실 맺자" 전 직원에 메세지
상태바
권오갑 "정주영 정신으로 코로나19 극복하고 결실 맺자" 전 직원에 메세지
  • 김의철 전문기자
  • 승인 2020.03.17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권 회장 "말과 구호보다 실천이 중요...우리를 위해 나부터 실천하자"
- "창업자 정신으로 위기 극복하고 결실 맺자...어려움 극복하면 희망찬 봄 올 것"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 [사진=현대중공업]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 [사진=현대중공업]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이 고 정주영 명예회장의 창업정신을 상기시키며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지금까지의 노력이 결실을 맺도록하자고 전직원을 독려했다. 

권 회장은 17일 담화문에서 “그룹이 여러 어려움을 극복해가는 과정에서 코로나19라는 복병을 만났다”며 “비상상황에 대비한 조치들을 말과 구호로만 생각하지 말고 반드시 실천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이날 그룹 전 임직원에게 이같은 내용의 이메일과 유인물을 보냈다.

그는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조선 계열사들의 경쟁력 강화가 생존을 위한 직원들의 노력 덕분이라며 직원들을 치하했다. 

권 회장은 “지난 6년간 오직 ‘생존’이라는 절체절명의 목표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자구노력과 체질 개선을 실천해왔다”며 “조선3사는 과거와 달리 많은 소통과 협력을 통해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회복하고, 대우조선해양 인수작업도 기업결합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건설기계, 현대글로벌서비스, 현대오일뱅크, 현대일렉트릭 직원들에게도 “기술과 품질 두 가지를 핵심 목표로 삼고 전 구성원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감사와 격려를 전했다.

권 회장은 “여러분과 여러분 가정을 지키는 것이 회사를 지키는 길임을 명심해 달라”며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승리해 지금까지 우리가 만들어낸 노력이 반드시 결실을 맺도록 하자”고 말했다.

그는 또한 현대그룹 창업자 고 정 명예회장에게서 위기를 극복하는 마음가짐을 배우자며 직원들을 독려했다. 권회장은 위기 때면 고 정 명예회장을 언급하면서 타개책을 만들었다. 여전히 고 정 명예회장은 권 회장의 정신적인 지주인 셈이다. 

권 회장은 “21일은 정주영 창업자께서 우리 곁을 떠나신지 19년이 되는 날”이라며 “매 해 묘소를 참배하며 창업정신을 되새기고 있는데 올해는 창업자께서 보여주신 생전의 모습들이 더욱 가슴 깊이 다가오는 것 같다”고 소회를 전했다. 

그러면서 “(창업자께서) 코로나19로 모든 경제시스템이 흔들리고 있는 지금 우리가 어떤 마음가짐을 지녀야 하고 어떤 행동을 해야 하는지를 가르쳐주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상황에 대해 “각 사별로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가정과 회사 모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며 “비상상황에 대비한 조치를 ‘우리’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나’부터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명예회장이 쓴 ‘마음 깊이 기다려지는 봄이 아주 가까이까지 왔다’는 구절을 인용해 권 회장은 “지금의 어려움을 벗어난다면 우리에게도 희망찬 봄이 찾아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의철 전문기자  def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