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의정부시 호원동, 코로나19 '3번째 확진자'…분당제생병원 간호사
상태바
경기도 의정부시 호원동, 코로나19 '3번째 확진자'…분당제생병원 간호사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3.14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일 1차 검사서 음성…자가격리 중 확진

경기 의정부시에서 코로나19 관련 3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자가격리 중이던 간호사였다.

14일 의정부시는 호원동에 사는 28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분당제생병원 간호사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본관 8층 81병동에서 근무했다.

지난 5일 1차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접촉자로 분류돼 다음 날부터 자택에 머물렀다.

그러나 지난 13일 콧물과 인후통 증세가 있어 자차로 경기도북부청 앞에 있는 '드라이브 스루'에서 검사받은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어머니와 살고 있으며 자가격리 중 따로 생활하면서 외출하지 않은 것으로 의정부시는 파악했다.

의정부시는 이 여성을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으로 이송해 격리 치료할 예정이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