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부천시 소사본동, 교회 신도 2명 추가 확진 '총 9명 집단 감염'...구로구 콜센터 직원 접촉자
상태바
[종합] 부천시 소사본동, 교회 신도 2명 추가 확진 '총 9명 집단 감염'...구로구 콜센터 직원 접촉자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3.14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천시 소사본동 예수교대한성결교회 생명수교회 신도 2명 확진
- 구로구 에이스손해보험 콜센터 직원인 부천 19번째 확진자와 예배

코로나19에 감염된 서울 구로구 보험사 콜센터 직원이 다녀간 경기도 부천의 한 교회에서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14일 부천시는 소사본동 주민 A(67·남)씨와 괴안동 주민 B(58·여)씨 등 소사본동 예수교대한성결교회 생명수교회 신도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이 교회와 관련한 확진자는 9명으로 늘었다. 부천시 누적 확진자는 32명으로 증가했다.

A씨 등은 앞서 이달 8일 서울 구로구 에이스손해보험 콜센터 직원인 부천 19번째 확진자 C(44·여)씨와 같은 교회에서 예배를 들은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예배에는 58명이 참석했다.

서울 구로구 에이스손해보험 콜센터 직원인 부천 19번째 확진자 와 같은 교회에서 예배를 한 신도가 잇달아 감염됐다 [사진 연합뉴스]

지상 3층짜리 상가건물의 3층에 있는 이 교회는 약 200㎡ 규모로 확진자 1명과 신도 20∼30여명이 함께 머무를 경우 신도 간 간격이 좁아져 집단 감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 교회에서는 12∼13일 이틀 동안에만 목사와 신도 등 7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확진된 신도 중 1명은 간호조무사여서 그가 근무 중인 소사본동 부천하나요양병원이 전날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코호트는 특정 질병에 같이 노출된 사람을 하나의 집단으로 묶어 격리하는 것을 뜻한다.

부천시는 예배 참석자 가운데 다른 지역 거주자 5명을 제외한 53명 모두에 대해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마친 상태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이날 중으로 검체 검사 결과가 모두 나올 것 같다"며 "관련 시설은 모두 소독을 마쳤으니 시민들도 집단 감염 우려가 있는 행동은 삼가 달라"고 전했다.서울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