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간편결제진흥원, 배달 플랫폼 만나플래닛과 MOU 체결
상태바
한국간편결제진흥원, 배달 플랫폼 만나플래닛과 MOU 체결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3.13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로페이 결제 시스템 적용...7개 배달 대행사와 함께
▲ 이근주 원장(가운데 왼쪽)과 조양현 대표(가운데 오른쪽)이 주요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제공)
▲ 이근주 원장(가운데 왼쪽)과 조양현 대표(가운데 오른쪽)이 주요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제공)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사장 윤완수)은 배달 대행 플랫폼 만나플래닛(대표 조양현)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향후 공유다, 이어드림, 날라가, 런, 윈윈파트너, 제트콜, 로드파일럿 등만나플래닛이 보유한 7개 배달 대행업체 제로페이 시스템 구축과 제로페이 가맹점 모집 협력을 추진한다.

만나플래닛은 배달 대행, 포장 주문, 편의점 심부름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게 번호로 전화를 걸면 보이는 ARS로 연결되어 원하는 음식점에서 주문할 수 있다.

가맹점 입장에서는 상품 접수부터 배달까지 모든 절차를 매장 내에서 관리할 수 있어 원스톱 O2O 서비스가 가능하다.

향후 만나플래닛은 배달 오토바이와 배달원의 옷에 제로페이 로고를 부착해 제로페이 홍보에도 나설 예정이다.

제로페이는 사업자등록증만 있으면 가맹점 신청이 가능하며 1인 사업장도 신청할 수 있다. 

가맹점에게는 매출관리와 직원관리 등이 가능한 앱이 무료로 제공된다.

판매자는 제로페이 매출분에 대해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소비자에게는 30%의 소득공제 혜택이 주어진다. 

현금영수증과 달리 별도로 소득공제 영수증을 발급할 필요가 없어 간편하다.

이근주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원장은 “O2O 시대에 만나플래닛과 제로페이가 함께하게 되었다”며 “곳곳을 누비는 배달 오토바이 등에 제로페이가 노출되면 홍보 효과도 클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