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국회 답변 중 "대구 사태" 말했다 급히 "신천지 사태" 정정 해프닝..."김어준 발언 모른다?"
상태바
홍남기 부총리, 국회 답변 중 "대구 사태" 말했다 급히 "신천지 사태" 정정 해프닝..."김어준 발언 모른다?"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3.12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로나19 관련 답변 도중 무심코 '대구 사태'라고 말했다가 황급히 정정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홍 부총리는 11일 전체회의에서 마스크 생산량 변화 흐름에 관해 설명하다가 "2월 19일 대구 사태 직전과 직후, 신천지 사태 직전 직후에⋯"라고 말했다. 

'대구 사태'라고 말했다가 이어 급히 '신천지 사태'로 말을 바꾼 것이다.

이에 미래통합당 소속 김재원 예결위원장이 "방금 답변 과정에서 대구 사태라고 공식적으로 말한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신천지라고 정정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이 "평소에도 늘 대구 사태라고 발언하다가 '여기서는 곤란하겠구나'해서 정정한 것 아닌가"라고 추궁하자 홍 부총리는 "아니다. 한 번도 쓴 적 없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사진 연합뉴스]

그러나 홍 부총리는 앞서 통합당 이종배 의원이 '추경안을 세울 때 코로나가 언제쯤 종식될 건지 상정하고 (계획을) 세웠나'라고 질의했을 때도 "한창 '대구 사태'가 있을 상황이어서 언제 어떻게 될 것이라 예단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발언을 지적하기 약 30분 전이다.

김재원 위원장은 홍 부총리를 향해 "한 방송인이 대구 사태라고 말해서 상당히 문제가 된 것을 알고 있느냐"고도 했다.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인 김어준씨가 지난 6일 방송에서 '대구 사태'라고 말해 논란이 된 것을 상기시킨 것이다.

그런데 홍 부총리는 김 위원장의 질문에 "(김어준 씨의 발언을) 모른다"고 발뺌했다. 홍 부총리는 순간 모면하기 위해 진땀을 뺀 모양새다.

김어준씨는 당시 방송 중 "중국이 정말 문제였다면 인구 2300만 수도권은 왜 10만명당 1명꼴로 확진자가 나오겠나"라며 "우리 코로나 사태는 대구 사태이자 신천지 사태"라고 말해 '방송 하차 요구' 등 비난을 받고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