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속하고 저렴한 진단 방법 나왔다
상태바
코로나19, 신속하고 저렴한 진단 방법 나왔다
  • 정종오 기자
  • 승인 2020.03.1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S 연구팀, 1만8000원으로 4시간 안에 감염 여부 판단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여부를 빠르고 값싸게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이 나왔다.[사진=IBS]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여부를 빠르고 값싸게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이 나왔다.[사진=IBS]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 값싼 비용으로 신속하게 확진 여부를 알 수 있는 검사 방법에 제안됐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 인지 교세포과학 그룹 이창준 단장 연구팀이 실험실에서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SARS-CoV-2)를 검출할 수 있는 프로토콜을 제안한 논문이 국제학술지에 발표돼 눈길을 끌고 있다.

해당 논문을 보면 바이러스 샘플 채취부터 검출까지 걸리는 시간은 4시간 이내이다. 비용은 15달러(약 1만8000원) 수준에 불과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특정 DNA 부위를 증폭할 수 있는 '프라이머' 9세트를 자체적으로 개발했다. 실험을 통해 개발한 프라이머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4개 부분에서 증폭됨을 확인했다.

연구팀이 제시한 방법을 보면 개발한 프라이머와 실시간 유전자증폭기술(rt-PCR)을 활용해 생물 안전 2등급 시설에서 4시간 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음성 여부를 판별할 수 있다. 프라이머가 표적하는 네 부분에서 모두 음성반응이 나오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았음을 확실하게 검증할 수 있는 원리이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최근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고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 중 증상을 보이기 이전에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에 대한 보고도 있다”고 지적한 뒤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저비용의 손쉬운 프로토콜이 절실히 필요하다” 고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새로 개발된 프로토콜은 무증상 바이러스 감염자를 직접 검사해 전염을 예방하고 전파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조기검사와 치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논문 발표에 이어 개발한 진단용 프라이머 서열과 프로토콜을 공개할 방침이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Experimental Neurobiology’에 3월 11일자(논문명: Development of a Laboratory-safe and Low-cost Detection Protocol for SARS-CoV-2 of the Coronavirus Disease 2019 (COVID-19))에 살렸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