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보안기업 아톤, 삼성증권에 인증 솔루션 공급
상태바
핀테크 보안기업 아톤, 삼성증권에 인증 솔루션 공급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3.09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인증 및 모바일 OTP '엠세이프박스(mSafeBox)'
사진 = 아톤 제공
사진 = 아톤 제공

 

핀테크 보안기업 아톤(대표 김종서)이 삼성증권에 소프트웨어 기반 보안 매체 모바일 OTP와 사설인증서 솔루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고객이 모바일 비대면 계좌 개설 및 계좌이체, 주식매매 등 금융거래를 보다 안전하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주식 매매 속도를 고려한 축약 서명 기능을 적용하여 더욱 빠른 거래를 지원한다.

삼성증권의 모바일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바이오 인증, 6자리 비밀번호 등 간편한 절차만으로 금융 거래를 하는 동시에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된다. 

아톤의 인증 솔루션이 적용된 서비스는 올해 상반기에 오픈할 예정이다.

특히 아톤이 삼성증권에 공급하는 사설인증서와 모바일 OTP에는 국내 최초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개발한 시큐어엘리먼트(Secure Element)인 ‘엠세이프박스(mSafeBox)’를 적용했다. 

엠세이프박스 솔루션은 스마트폰 내에서 암호화 키와 암·복호화 알고리즘이 노출되거나 유출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방지함으로써 보안 수준을 높였으며, 단말기별 사용 제약을 해소하고 운영체제(OS)에 관계없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기기 변경 또는 OS 버전 업그레이드 시 실시간 대응과 지원이 가능하다.

아톤은 지난해 10월 한국투자증권에 엠세이프박스를 적용한 통합인증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연속으로 삼성증권과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다른 증권사로 통합인증솔루션 공급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톤은 KB국민은행, 신한은행, 농협중앙회, NH농협은행, IBK기업은행, 케이뱅크, 제주은행, SBI 저축은행, 에큐온저축은행 등 다수의 국내 은행에 아톤의 소프트웨어형 보안 매체 솔루션을 공급한 바 있으며, KB증권, 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한국포스증권 등 증권사에도 공급 계약을 하며 핀테크 보안 솔루션 활용처를 확대하고 있다.

아톤 김종서 대표는 “최근 오픈뱅킹과 정부의 혁신금융 서비스 정책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당사의 핀테크 보안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고객 신뢰를 바탕으로 더 많은 서비스에 당사의 핀테크 보안 솔루션 공급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