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입국 금지 및 제한 국가 103개국...오스트리아, 9일부터 코로나19 음성 판정 확인서 제출 요구
상태바
한국인 입국 금지 및 제한 국가 103개국...오스트리아, 9일부터 코로나19 음성 판정 확인서 제출 요구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3.08 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한국인에 대해 입국을 제한하는 나라에 오스트리아가 추가됐다.

7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한국발 여행객의 입국 시 조치를 하는 지역·국가는 모두 103곳이다. 

오스트리아는 오는 9일부터 한국과 중국(일부지역), 이란발 항공편으로 입국한 내·외국민에 대해 코로나19 음성판정 확인서 제출하도록 했다.

현재 국제연합(UN) 회원국 193개국 기준 전 세계의 절반 이상이 한국인에 대한 빗장을 풀지 않고 있다.

유형별로는 한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가 36개국, 한국 일부 지역에 대한 입국 금지가 6개국이다.

9일부터 무비자 입국 금지, 2주간 격리 등의 조처를 하는 일본은 아직 '일부 지역에 대한 입국 금지국'으로 분류돼 있다.

2주간 격리조치를 취하는 곳은 중국의 18개 지역을 포함한 15개국이며, 검역 강화나 자가격리 권고, 발열 검사 등 낮은 수위의 입국 규제를 하는 국가는 46곳이다.

정부는 외교 채널을 통해 한국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자제해 달라고 여러 나라들을 설득하고 있지만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강경화 장관은 전날 주한 외교단을 상대로 한국의 방역 노력을 직접 설명하고 과도한 입국 제한 조치의 자제를 당부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