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샐러드, 마이데이터 인재 대규모 채용 시작
상태바
뱅크샐러드, 마이데이터 인재 대규모 채용 시작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0.03.06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0여개 직군 총 200명...홈페이지서 상시 진행
▲ 뱅크샐러드 회사 입구 전경 (사진 = 뱅크샐러드 제공)
▲ 뱅크샐러드 회사 입구 전경 (사진 = 뱅크샐러드 제공)

 

뱅크샐러드가 데이터 인재 확보에 본격 나선다. 햐후 여의도에 데이터 산업 '본진 육성'의 포부를 밝혔다.

뱅크샐러드를 운영하는 레이니스트(대표 김태훈)는 "이번 채용을 통해 고객 중심적인 사고로 고객을 위한 임팩트에 몰입하는 것은 물론, 개인의 데이터를 활용해 오직 개인만의 차별화된 서비스 창출을 함께 도모할 ‘마이데이터 인재’를 영입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뱅크샐러드는 특유의 ‘인재역량평가(BACAS)’ 제도를 운영 중이다.

근속연수나 나이와 관계없이 오직 개인의 성과와 가능성만으로 조직 내에서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

채용 모집 분야는 개발, 디자인, 기획, 법무, 마케팅 등 90여 개의 직군으로, 목표 인원은 총 200명이다.

모집은 채용 홈페이지에서 상시로 진행되며 채용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해당 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뱅크샐러드는 지난해 450억 원의 시리즈 C 투자를 받은 이후 2/3에 해당하는 300억 원을 인재 채용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업계 최고의 근무환경 조성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연봉 수준은 파격적으로 상향 조정했으며, 먹거리 및 여가 활동에 대한 복지도 적극 지원한다.

전 직원 식사 제공과 회사가 위치한 여의도로 생활권 이전이 필요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정책 등의 복지도 준비 중이다.

공격적인 인재 영입을 위해 ‘사외 추천 제도’를 도입했다.

추천인이 추천한 후보자가 웰컴 기간을 거쳐 최종 합격하게 되면, 추천인에게는 1인당 최대 2000만 원의 보상금을 지급한다.

김태훈 대표는 “데이터 산업의 선봉에서 뱅크샐러드와 함께 건강한 데이터 생태계 및 고객을 위한 플랫폼을 만들어 나가고 싶은 인재들의 적극적인 지원과 추천을 바란다”며 “또한 코로나19 상황을 인지하고 있는 만큼, 안정기에 접어들 때까지 화상 면접 등을 적극 활용해 지원자의 안전까지 고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