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LG유플러스, 협력사·소상공인 위해 지원책 마련...850억원 규모
상태바
[코로나19] LG유플러스, 협력사·소상공인 위해 지원책 마련...850억원 규모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3.05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00억원 규모 동반성장재원 250억원 늘린 총 1050억원 운영
- 골목상권 상생 U+로드 확대, 소규모 자영업자 지원 등 100억원 지원
- 지난 2일 대구·경북 의료진에 휴대폰 100대 지원…코로나19 확진자 관리, 상담에 활용

LG유플러스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에 850억원 규모의 지원책을 마련해 긴급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앞으로도 LG유플러스는 이 위기를 하루 빨리 극복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강도 높은 자구대책과 다양한 사회 지원책을 마련해 적극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회사 지원을 위해 현재 8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재원을 운용 중이다. 이 중 5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250억원 늘린 750억원으로 확대했다. 총 1050억원을 운영한다. 동반성장펀드는 기업은행과 연계해 무이자 예탁금을 재원으로 저리 자금 대여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LG유플러스 측은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통신사업자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지원"이라고 전했다.

LG유플러스 ‘동반성장보드’ 멤버인 삼지전자 직원이 5G 인빌딩 중계기를 테스트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동반성장보드’ 멤버인 삼지전자 직원이 5G 인빌딩 중계기를 테스트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또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에 대해서는 납품 대금 조기 지급 결제를 최대 500억원 규모로 실시한다. 중소 협력사를 통한 모든 구매 및 공사대금 정산을 월 4회로 늘렸다. 그간 업계에서는 월 2~3회 단위로 협력사 대금 정산을 실시해왔다.

LG유플러스 측은 "납품 대금 조기 지급과 대금 정산일 단축에 따라 중소 협력사들이 적기에 조달받은 자금을 통해 보다 원활한 생산과 운영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5000만원 이상 계약 체결 시 필수 요건이었던 보증보험 발행의 면제 대상 범위를 확대해 기존 신용평가등급 ‘BB- 이상’에서 ‘B-‘이상으로 기준을 하향했다.

이는 보험 발행으로 인한 중소협력사의 비용 부담을 줄이고 보증보험 발행 업무를 경감하기 위한 조처다. 이번 보증보험 면제 대상 확대로 기존 협력사 외에도 추가로 350여개 중소 협력사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구·경북 의료진을 위한 지원에도 나선다. 휴대폰 100대를 지난 2일 지원했다. LTE 스마트폰 100대는 LG유플러스 명의로 개통돼 대구시청에 전달됐다. 전달된 휴대폰은 대구·경북 의료진이 코로나19 확진자 관리, 상담 등 긴급 상황에 이용된다. 휴대폰 단말과 이용요금은 모두 LG유플러스가 부담한다.

LG유플러스 측은 "현재 대구·경북 의료진이 개인 휴대폰으로 업무를 병행하다 보니 상담과 환자 관리에 어려움이 있어 이를 해소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 영문CI.
LG유플러스 영문CI.

2018년 선보인 골목상권 상생 프로젝트 U+로드는 올해 코로나19로 내방고객이 감소해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 구(舊)시가지 상권 등을 중심으로 대폭 확대한다. LG유플러스는 서울 종로구 서촌마을을 시작으로 서울 중구 필동, 이태원 경리단길, 인천 중구 개항장, 부산 해운대 해리단길에서 이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U+로드는 LG유플러스 모바일 고객들에게 최대 50% 할인, 1+1 혜택, 경품 이벤트 등을 제공하는 제휴 프로그램으로, 프랜차이즈 중심의 통신사 제휴혜택을 골목상권에 적용한 첫 사례다.

한편 지난 2월말 대구·경북 지역 비롯 전국 2000개 대리점 매장에 지원한 운영자금을 25억원에서 34억원으로 늘리는 한편 14억원 상당의 마스크 세정제 등 방역 물품을 지원한다.

또한 가족단위로 소규모 자영업을 하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경우 자사 상품인 ‘사장님 패키지’ 등을 지원하는 방안 등 다각적인 지원책을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U+로드 확대와 소규모 자영업자 지원 및 전국 대리점지원 등으로 소요되는 자금은 약 1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