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코로나19 사각지대 대구 쪽방촌 긴급 지원
상태바
가스공사, 코로나19 사각지대 대구 쪽방촌 긴급 지원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3.0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

한국가스공사가 대구지역 쪽방촌 주민을 위해 긴급 지원을 시행한다.

가스공사는 5일 쪽방촌 주민 750여 명을 위한 지원금 2500만 원을 대구 쪽방상담소에 전달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생계 곤란을 겪는데다 방역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을 돕기 위한 조치다.

지원금은 거주지 소독을 위한 방역장비를 비롯해 칫솔·비누 등 개인 위생용품, 식료품 등을 구입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또한 가스공사는 쪽방촌 방역작업에 쪽방 거주민이 직접 참여하게 해 생계유지를 위한 소득 활동도 가능하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가스공사는 2015년부터 ‘1사 1희망촌’ 사업을 통해 대구 쪽방촌 주민을 대상으로 혹서기·혹한기 지원 사업을 펼쳐왔다.

지난해에는 사업의 수혜 범위를 넓힌 ‘쪽방촌 여름나기 프로젝트’를 시작해 전국 쪽방 거주민 약 6000여 명에게 혹서기 대비 생수·식료품·기능성 의류 등 에너지 키트를 제공하기도 했다.

채희봉 사장은 “코로나19와 같은 사회적 위기 속에서 소외받는 취약계층이 없도록 더욱 세심히 살펴 지역 대표 공기업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