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SK텔레콤, 유통망∙협력사 위한 '실질적' 상생안 마련...1130억원 규모
상태바
[코로나19] SK텔레콤, 유통망∙협력사 위한 '실질적' 상생안 마련...1130억원 규모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3.05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 유통망 · 네트워크 관리 협력사 등 현장 비즈니스 파트너 대상
- 협력사 상반기 공사 대금 일부 및 네트워크 유지∙보수 대금 330억 先 지급
- 대구·경북 유통망에 휴대폰 매입대금 400억 결제 기한 연장

SK텔레콤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비즈니스 파트너를 위해 총 1130억 원 규모의 종합 상생 방안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현장에서 필요한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해, 국가적 비상시국을 함께 이겨내자는 취지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현장 비즈니스 파트너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을 다각도로 고민했다”며 ‘’이번 지원이 단발성으로 그치지 않고 외부 파트너들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비즈니스 파트너를 위해 총 1130억 원 규모의 종합 상생 방안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비즈니스 파트너를 위해 총 1130억 원 규모의 종합 상생 방안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코로나19에 따른 판매 감소로 유동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750여개 대리점들을 위해 3월말 지급 예정 인센티브 중 일부인 350억 원을 지난 4일에 조기 지급했다.

유통망의 원활한 운영을 돕기 위한 운영비 40억 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이 지원금은 현장 직원 케어(Care) 및 마스크∙손소독제∙매장방역과 같은 구호품 구매에 쓰일 예정이다. 여신(與信) 이자 지원 등에도 사용된다.

특히, 피해가 가장 큰 대구∙경북 지역 소재 대리점에는 휴대폰 매입대금 결제 기한을 1개월 연장(400억 규모) 해주고, 매장 운영비 10억원을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전사 ‘코로나19 통합 상황실’을 마련해 유통망의 코로나19 확산 및 대응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또한, 외부 협력사 대상으로 유동성을 제고할 수 있는 실질적인 상생 방안도 마련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전국 각지를 돌며 5G 등 네트워크 인프라 관리를 담당하는 이들을 위한 지원이다.

140여개 네트워크 인프라 공사 업체를 대상으로 3월에서 6월까지의 공사 대금 중 일부를 3월 중 조기 지급한다. 금액은 총 230억 규모다. 이 중 약 60억 원이 대구∙경북∙부산 지역 업체들에 지급된다.

또한, 네트워크 유지∙보수를 담당하는 중소 협력사들도 다음달 중 받게 될 용역 대금 약 100억 원을 3월 중 미리 지급받는다.

SK텔레콤은 또 코로나19의 장기화 여부에 따라 4월 이후에도 유동성 제고 지원책을 추가 시행할 방침이다.

이 지원에는 SK브로드밴드도 동참한다. SK브로드밴드는 70여개 공사 업체에 상반기 공사 대금 80억 원을 3월 중 조기 지급하고, 중소 유지∙보수 업체 용역비 30억 원도 한달 앞당겨 지급하는 등 총 110억 원 규모의 지원을 시행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측은 “위기상황일수록 기간통신사의 통신 서비스 품질 관리는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전국 각지에서 SK텔레콤의 통화 품질 유지에 힘쓰고 있는 협력사와 현장 직원의 노고를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동반성장 협약을 맺은 187개 중소기업에도 마스크 등 방역 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측은 "영업∙네트워크 현장에서 SK텔레콤의 서비스 품질 유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상생을 위한 과감한 결정"이라며 "전국 유통망∙네트워크 협력사 등과 함께 코로나19를 이겨내겠다"고 전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