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산업-솔키스, 수상회전식 태양광 발전사업 MOU 체결
상태바
호반산업-솔키스, 수상회전식 태양광 발전사업 MOU 체결
  • 이석호 기자
  • 승인 2020.02.27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성 호반산업 상무(왼쪽)와 우도영 솔키스 대표 [사진=호반산업]
이재성 호반산업 상무(왼쪽)와 우도영 솔키스 대표 [사진=호반산업]

 

호반산업(대표 김진원)은 27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에서 태양광업체 솔키스(SOLKISS)와 수상회전식 태양광 발전사업 추진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재성 호반산업 상무, 이승언 수석, 우도영 솔키스 대표, 오재덕 부사장 등 양측 관계자만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호반산업은 발전소 건립 등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설계, 조달, 시공 등을 협력할 예정이다. 솔키스는 수상회전식 태양광 발전시스템에 대한 특허 기술을 제공하고 사업 추진과 시공에 참여한다.

 

수상회전식 태양광 발전소는 자연을 훼손하지 않고 수면을 활용한 방식이다. 수상회전식 태양광 발전시스템은 친환경 부력체 위에 태양광 모듈을 설치한 뒤 물의 부력을 이용해 발전소 자체가 태양을 따라 최적화된 각도로 회전하며 발전량을 증가시킨다. 

수상회전식 태양광 발전시스템은 솔키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기술로 수위 변동이 잦은 지역, 유속이 빠른 하천 등에서도 사업이 가능해 수질환경 개선에도 유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중소기업에서 개발한 신기술을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적극 활용한다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의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호반산업 측은 기대하고 있다.

호반산업 이재성 상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수상 태양광산업을 포함한 신재생에너지 분야에도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신재생사업을 검토하고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도영 솔키스 대표는 “파트너사인 호반산업이 수상 태양광산업에서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특허기술을 제공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호반그룹의 건설계열 호반산업은 SOC 민간투자사업, 연료전지 발전사업 등에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도로, 교량, 터널, 철도 공사에서 기술력과 우수한 시공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세계 최대 TBM 제작사인 독일 헤렌크네히트(Herrenknecht)와 국내 TBM(Tunnel Boring Machine) 기술개발과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호반산업은 지난해 시공능력평가 순위 21위에 올랐다. 

 

 

이석호 기자  re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