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산업부 “전력공급 차질 없게 한다”
상태바
[코로나19] 산업부 “전력공급 차질 없게 한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2.2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전력수급 차질을 빚지 않기 위해 발전소 방역대응 현황과 전력공급 준비상황을 점검한다.

산업부는 27일 오후 2시 30분 서울복합화력발전소에서 정승일 차관 등과 함께 코로나19 비상대응계획을 살핀다. 감염예방 활동 등 사전예방조치와 대체인력 투입 등 비상대응계획을 점검할 예정이다.

발전5사는 먼저 발전소 내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전직원과 출입자에 대한 사전예방조치를 시행한다. 발전소 핵심시설인 중앙제어실 인력에 대한 감염예방 활동 강화와 비상인력운영 대책도 시행하고 있다.

특히, 2560명의 대체 예비인력 확보를 통해 발전소 내 확진자나 의사 환자 발생시에도 중앙제어실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국가 전력설비와 계통운영을 총괄하는 전력거래소도 중앙전력관제센터가 24시간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세부 인력운영계획과 백업설비 등을 활용할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나주 중앙전력관제센터 내 확진자가 발생하면 미리 지정한 대체근무자를 순차적으로 투입해 업무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운영한다.

나주 중앙전력관제센터의 정상적 운영이 어려운 경우에도 경기도에 소재한 후비(back-up) 관제센터를 즉시 활용해 전력수급관리에 차질이 없도록 대응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해 확진자 발생 등 비상시에도 발전소 운영이 중단되지 않도록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현행 고용노동부의 ‘코로나19 예방·확산방지를 위한 사업장 대응 지침’에 따르면 확진자가 발생한 작업장은 소독 후 다음날까지 사용을 금지해야 한다. 다만, 산업부는 국가핵심기반시설인 발전소의 특수성을 감안해 질병관리본부와 협의해 중앙제어실 내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개인 보호구 착용을 전제로 운영업무를 지속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정승일 차관은 “지금은 그 어느 때 보다 안정적 전력공급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면서 “전력유관기관 기관장과 임직원 모두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할 방침이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