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이크코리아, 세계 최초, 초소형 신생 반추동물용 ‘마이크로 바이오캡슐’ 개발 성공
상태바
유라이크코리아, 세계 최초, 초소형 신생 반추동물용 ‘마이크로 바이오캡슐’ 개발 성공
  • 한익재 기자
  • 승인 2020.02.2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제품보다 무려 400% 축소된 마이크로 바이오캡슐 개발

소 코로나 바이러스 등 질병 조기 감지 및 초기치료 가능

갓 태어난 송아지 폐사율 절감 기대

라이브케어(LiveCare)로 유명한 유라이크코리아가 세계 최초로 코로나 바이러스 등 가축질병을 조기 감지할 수 있는 초소형 마이크로 바이오캡슐 개발에 성공하여 전세계 축산업계와 ICT업계에 화제다.

 

스마트축산 전문기업 ㈜유라이크코리아(uLikeKorea Co. Inc. 김희진 대표)는 세계 최초로 코로나 바이러스 등 가축질병 관리에 특화된 갓 태어난 신생 반추동물 전용 라이브케어(LiveCare) 초소형 마이크로 바이오캡슐(Micro- Bio capsule) 개발에 성공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는 “기존 성우용 라이브케어는 사이즈가 12cm였으나 이번에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라이브케어 마이크로 바이오캡슐은 사이즈가 3cm 밖에 안되는 초소형이다. 생후 즉시 투여할 수 있다. 분만 후 1시간 이내에 초유 공급 시기에 함께 투여할 수 있는 초소형 캡슐”이라고 밝혔다.

 

라이브케어는 축우에 경구 투여하는 바이오캡슐(Bio capsule)로, 가축의 반추 위에 머물면서 체온 및 활동량 등을 측정해 어플리케이션 서버로 전송하는 역할을 한다. 수집된 가축의 개별 데이터를 분석해 해당 개체의 구제역, 유방염, 식체, 폐렴, 유행열 질병, 발정, 임신 등을 진단하고 관리하는 축우 헬스케어 통합 솔루션 서비스다.

라이브케어 김희진 대표(가운데)와 임직원들.
라이브케어 김희진 대표(가운데)와 임직원들.

 

대한수의학회지 발표에 따르면 대부분의 송아지 질병과 폐사는 설사병, 폐렴, 패혈증 및 기생충성 질병이 주 원인이다. 그중 바이러스 송아지 설사병은 주로 로타 바이러스와 코로나 바이러스가 주 원인이다.

 

송아지 폐사는 1~2주령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로타 바이러스, 코로나 바이러스 등 송아지 설사병의 경우, 폐사율은 50% 이상으로 고위험 신생우 질환으로 여겨지고 있다.

 

김대표는 “갓 태어난 신생 송아지는 로타바이러스(Rotavirus), 코로나바이러스(Coronavirus) 등 바이러스성 설사병 같은 질병으로 인해 폐사율이 매우 높다. 생후 2주이내 소화기 및 호흡질환 조기 이상감지, 음수여부 및 활동량 체크가 가능케 되어 높은 폐사율을 현격히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제품”이라고 밝혔다.

 

유라이크코리아는 이미 확보한 5억건 이상의 가축 생체데이터와 2년 이상 송아지 임상데이터를 통해 신생 반추동물용 초소형 캡슐(마이크로 바이오캡슐) 개발 성공으로 금년 상반기 내 일본 프리미엄 축우시장(와규 및 유기농 낙농 포함)을 필두로 전세계 글로벌 축산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유라이크코리아가 개발에 성공한 초소형 사이즈의 마이크로 바이오캡슐은 사물인터넷(IoT)망을 활용하여 측정된 생체데이터를 실시간 전송하며, 전송된 데이터는 인공지능(A.I.) 분석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등 바이러스성과 세균성 질병 등에 기인한 고열 이상감지, 활동량 상태에 대한 개체 별 건강상태 정보를 제공해 준다.

 

‘라이브케어’ 마이크로 바이오캡슐 솔루션은 전세계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캡슐의 안전성 및 공신력을 이미 확보했고, 5억건 이상 보유한 생체 빅데이터 활용 가축의 생체 변화를 인공지능(A.I.) 분석하여 사용자에게 편리한 웹/모바일 어플리케이션으로 제공 중이다.

 

김대표는 “마이크로 바이오캡슐 개발을 통해 송아지 탄생 직후부터 도축 전까지 완전한 축우 생애주기(Life Cycle)내 건강 관리를 실현할 수 있게 되었다. 소과, 사슴과, 낙타과 등 50여가지 다양한 신생 반추동물 토탈 서비스로 확장하여 전세계 가축의 건강과 가축 감염병 연구를 통해 인류 보건에 기여하길 원한다”고 전했다.

 

유라이크코리아가 개발한 초소형 마이크로 바이오캡슐이 송아지 사양관리와 코로나 바이러스 등 질병 초동대응을 통해 축산업 기여뿐 아니라 더 발전하여 신종 바이러스인 코로나19 등 바이러스로 고통받는 사람에게도 적용할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로 개발되길 기대해 본다.

 

 

한익재 기자  gogree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