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마스크·국회 코로나 3법 대응 확산 막을 수 있나…강남 코로나19 '구멍'
상태바
정부 마스크·국회 코로나 3법 대응 확산 막을 수 있나…강남 코로나19 '구멍'
  • 정지오 기자
  • 승인 2020.02.26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남구 제공)
(사진=강남구 제공)

서울 강남구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발생한 가운데 정부와 국회가 대응책을 내놓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양새다. 

26일 강남구는 대구시 거주자이자 신천지 교인인 대학생 A씨와 대구시 달서구 소재 웨딩홀을 방문한 회사원 B씨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정부의 마스크 수출 금지와 판매처 제한 관련 긴급 조치가 시행됐으며 국회도 이에 발맞춰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할 경우 벌금을 물게하는 이른바 코로나 3법을 의결했다. 

정부와 국회가 함께 코로나19 사태 확산 방지를 위해 온 힘을 기울이고 있으나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전국적인 확산세는 여전하다.

앞서 지난 24일 대한의사협회는 "6차례나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지만 듣지 않았다"며 "대한민국 보건의료를 책임지고 있는 보건복지부 장관을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책임을 물어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하는 등 정부의 대응이 늦었음을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오후 4시를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는 1261명이며 사망자는 12명이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