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재생에너지 2.5GW 증설·수소차 1만대 보급한다
상태바
올해 재생에너지 2.5GW 증설·수소차 1만대 보급한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2.2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산업통상자원부 청사.

재생에너지 신규설비 2.5기가와트(GW) 증설, 수소차 1만대 보급 등을 담은 올해 재생에너지 실행계획이 본격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올해 ‘신·재생에너지 기술개발과 이용·보급 실행계획’을 확정·공고한다.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이용 보급 촉진법(신재생에너지법)’ 제6조에 따라 매년 시행되는 이번 실행 계획에는 올해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기술개발 목표, 주요 추진전략이 담겼다.

올해 실행계획은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제4차 에너지 기술개발 기본계획 등 기존에 발표된 장기계획과의 정합성을 고려해 설계됐다.

실행계획에 따라 한림 해상풍력, 새만금 태양광 등 32개 대규모 프로젝트를 연내에 착공(2.3GW)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올해 1조9000억 원 등 앞으로 3년 동안 총 11조원 규모의 투자를 추진한다.

또한 법령에 따라 올해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비율을 지난해 6%에서 7%로 높여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수요를 확대한다. 올해 의무공급량은 전년(2만6967GWh) 대비 16.4%(4435GWh) 증가한 3만1402GWh다.

효율·환경 중심으로 재생에너지 생태계를 개선하고, 미래에 대비한 신재생 에너지 혁신역량도 강화한다.

산업부는 올해부터 도입되는 태양광 모듈 최저효율제(17.5%)와 탄소인증제가 고효율·친환경 설비확산과 기업의 연구개발(R&D) 투자확대를 유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부가가치 분야에 대한 기술개발도 집중 추진진다. 올해 태양광‧풍력 203억원, 수소 431억원 규모를 투자한다. 실리콘 태양전지의 한계효율(30%)을 극복한 35% 수준의 태양전지를 2025년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부유식 해상풍력과 수소 핵심부품 등 개발에도 나선다.

앞으로 태양광·풍력·연료전지 등의 발전사업을 허가할 때는 주민들에게 사전고지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환경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발전시 산지복구를 의무화하도록 관련 법령을 정비할 계획이다.

오는 7월까지 발전사업 인허가 지원시스템을 구축해 중앙-지방 간 재생에너지 인허가 현황 통합관리도 추진한다.

계획적 재생에너지 보급을 위해 복잡한 REC 시장을 경쟁입찰 중심으로 통합하면서도 입찰물량-연간 보급목표 간 연계를 검토한다. 풍수해에 대비한 취약시설 안전점검, 태양광 시공기준 강화, 비상대응체계 운영 등을 통해 안전관리도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지난해를 재생에너지 확대 성과가 가시화되고, 초기 수소 경제 기반도 다진 한해로 평가했다.

우선 재생에너지는 태양광·풍력을 중심으로 재생에너지 보급(3.5GW,잠정)이 목표(2.4GW)를 크게 초과했다. 국산 태양광 패널 증가(2017년 73.5%→2019년 78.7%) 등 산업경쟁력도 강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해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이 수립된 이래 수소차 판매 세계 1위(60%), 충전소 최다 구축(34개소), 연료전지 시장비중 세계 1위(40%) 등 성과도 냈다고 강조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국내외적으로 재생에너지가 급속히 확산되면서 태양광 소재의 글로벌 공급과잉,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격변동 심화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셀·모듈 등 고부가가치 분야 중심으로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의 체질을 강화하고, 계획적·효율적으로 재생에너지 수요를 확대해야 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