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태양광발전 계통 접속 허용기준 20% 확대
상태바
산업부, 태양광발전 계통 접속 허용기준 20% 확대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2.2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통 접속 허용기준 확대 개념도. [사진=산업통상자원부]
계통 접속 허용기준 확대 개념도.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는 다음 달 2일부터 한전 배전선로의 태양광발전 접속 허용기준을 20% 확대할 계획이다. 최근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려는 사업자의 계통 연계 신청이 급증히면서 접속대기 물량이 증가한 데 따른 조치다.

접속허용 기준 확대로 태양광발전 계통접속 용량이 일반 배전선로의 경우 기존 10메가와트(MW)에서 12MW, 대용량 배전선로는 15MW에서 18MW까지 20% 상향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2016년 10월~2020년 1월 누적 기준 계통연계 신청은 14기가와트(GW), 접속 대기 용량은 5.9GW인 상황이다.

정부는 접속대기 해소 특별대책의 일환으로 한전과 함께 실증을 거쳐 배전선로 접속허용 기준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허용기준 확대로 배전선로 신설(1년 소요)이 필요한 9585개소(2214MW)의 35%인, 3335개소(725MW)가 계통에 즉시 접속 가능해진다. 산업부는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전북 1032건(170MW), 광주·전남 767건(171MW), 대구·경북 468건(124MW), 대전·충남 375건(76MW), 강원 209건(54MW), 경남 200건(44MW), 충북 134건(34MW) 순으로 즉시접속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