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대구서 차단 못 하면 전국 확산 가능성 크다”
상태바
정부 “코로나19, 대구서 차단 못 하면 전국 확산 가능성 크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2.24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2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2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대구에서 코로나19의 확산 속도와 규모를 제어하지 못하면 전국적 대규모 확산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대구 지역은 발생 규모가 커서 이곳의 지역사회 전파를 효과적으로 차단하지 못 하면 전국적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19 감염병 위기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해 대응하고 있다. 김 부본부장은 “위기경보 격상에 따라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방역관리체계도 달라진다”며 “코로나19 발병 초기에 전염력이 높고 전파 속도가 빠르다는 점을 고려할 때 전국적 확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에 따른 대응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방역체계를 변화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부본부장은 코로나19 대응의 주된 방향으로 환자를 조기에 발견해 최대한 경증상태로 찾아내고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 것을 첫 번째로 꼽았다. 두 번째로는 코로나19 환자들에게 적용하는 의료전달 체계를 만들어 환자들을 잘 치료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을 강조했다.

김 부본부장은 현재의 전파 양상이 일부 지역, 집단에 따른 전파라는 점에서 해외유입 차단과 접촉자 격리 등 방역 봉쇄망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코로나19와 무관한 다른 환자들의 치료를 보장해 필요한 의료가 차질을 빚지 않도록 하는 것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 부본부장은 “대구 지역에서 빠른 속도로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대구 시민들과 국민 염려가 클 것으로 본다”며 “현장에서 확진자를 막기 위해 애써준 의료진에 감사하고, 시행 단계 초기 완벽하지 못했던 부분들은 시정 조치를 하거나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를 4주 이내에 조기 안정화하겠다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대구 시민 여러분의 협조와 의료진 노력이 필요하다”며 “의료진의 적극적 참여와 노력에 대해서는 최대한 예우와 지원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