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전사적 코로나19 확산 대응체계 점검
상태바
수자원공사, 전사적 코로나19 확산 대응체계 점검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2.2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20일 '‘코로나19 대응 긴급점검’ 회의를 열고, 전사적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20일 '‘코로나19 대응 긴급점검’ 회의를 열고, 전사적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20일 오후 4시 대전 본사에서 ‘코로나19 대응 긴급점검’ 회의를 열었다.

이번 점검은 부사장을 중심으로 전사적 대응체계를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본사 이외에 한강과 낙동강 등 전국 4대 유역본부와 시화본부의 주요 부서를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했다.

주요 내용은 코로나19 위기단계별 전사적 대응방안 점검과 유역 본부별 세부 예방 대책 수립, 확산 방지를 위한 추가 예방조치 마련 등이다.

또한, 전국의 댐과 정수장 등 수자원시설물 비상시 운영방안 점검과 확진자 발생 시 각 사업장별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앞으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등으로 먹는 물 안전을 저해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체계 점검과 대응체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곽수동 한국수자원공사 부사장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실효성 있는 유역본부별 예방 대책 수립과 체계적 대응으로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하고 건강한 물을 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