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대구 신천지 9000명 전수조사… “명단 절반 확보”
상태바
[코로나 19] 대구 신천지 9000명 전수조사… “명단 절반 확보”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2.21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대구신천지 신도 4474명 명단 확보…전수검사 실시”
지역 내 폐렴환자도 검사… 청도대남병원 전수조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해 대구 지역 신천지 단체 교인 9000명과 폐렴 환자를 전수 조사한다. 병원 감염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경상북도 청도의 대남병원 환자와 종사자 등 500명도 코로나 19 진단 검사를 실시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21일 오전 11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의 대책을 발표했다.

박 장관은 “대구·경북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방역대책을 집중하고, 대구는 추가적 전염 방지를 위해 관련 종교단체(신천지) 교인 9000명 전원의 명단 확보하고 자가 격리와 시설 격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정부는 대구 내 신천지 신도 가운데 4474명의 명단은 이미 확보했다. 나머지는 21일까지 확보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9시까지 코로나 19 확진자 총 156명 가운데 대구·경북 지역에서만 111명의 환자가 발생한 데 따른 조치다. 대구 신천지와 관련된 코로나 19 환자만 82명이다.

정부는 지자체 공무원들을 격리 담당자로 배정해 철저히 관리하겠다는 방침이다. 박 장관은 “격리 해제 전까지 이들 전원을 진단 검사하겠다”며 “우선 유증상자와 접촉자에 대해 진단검사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은 확보한 명단을 통해 신도 전원의 최근 해외여행력과 의료기관 방문력을 조사할 계획이다. 파악된 신도들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지자체 담당자와 교단을 통해 자체점검한다. 자가격리가 어려운 이들은 중앙교육연수원 등을 통해 시설 격리한다.

대구·경북 지역 입원 중인 폐렴 환자는 코로나 19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입원 환자 전수 조사를 완료한 뒤 신규로 발생하는 폐렴 환자 역시 의무적으로 코로나 19를 검사할 예정이다. 다른 병원으로 폐렴 환자를 이동하는 것은 금지된다. 병원 내 폐렴 환자와 일반 환자를 분리하는 조치도 병행한다.

사망자가 발생한 청도 대남병원은 정신병동과 일반병원, 요양병원 등 전체 환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 19 진단검사를 한다. 코로나 19 환자가 발생한 정신병동 입원 환자는 음성 확인 후 국립정신병원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또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 있는 민간 의료기관 4곳(경북대병원, 칠곡경북대, 영남대병원, 계명대병원)을 추가 지정한다. 검체를 채취하는 인력을 보강하기 위해 공보의 24명도 추가 배치했다.

지역 의사회와 감염학회, 국방부 등과 협의를 통해 전담병원 운영에 필요한 의료인력도 확보한다. 의료용 마스크, 전신 보호구, 이동형 음압기 등 의료장비 수요를 파악해 국가 비축장비 우선 배정, 추가 장비 구입 지원 등을 실시한다.

대구 지역에 대해서는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범정부적 협력을 위해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을 구성했다. 단장은 보건복지부 내 국장이 맡으며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환경부, 경찰청 등 10개 기관이 참여한다.

지역 단위를 넘어선 병상·인력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국립중앙의료원, 국군대전병원 등에 코로나19 전담병원 운영을 준비한다. 대구·경북에 있는 공공병원 추가지정도 검토할 계획이다. 또 필요시 인근 지방자치단체 여유병상에서 대구 지역 확진자를 진료한다. 다수 환자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지방의료원을 단계별로 소개 요청한다.

지역 내에서 일회성 이벤트 등 행사도 자제하도록 권고했다. 고령자나 임산부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밀폐된 장소에서의 행사는 연기 또는 대상자 축소를 추진한다. 대구 지역 내 유치원과 초·중·고, 대학의 입학도 3월 1주 개학을 연기한다. 대구 전 지역의 학원과 교습소 역시 휴원을 적극 권고한다.

또 지역 내 손소독제와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마스크의 경우 정부가 매점매석업체 적발로 확보한 마스크를 대구·경북 지역에 신속 공급한다. 종교계에는 자발적인 감염 예방활동을 독려하는 등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사업장의 코로나 19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외국인을 고용하는 곳에는 12만 개의 방역 물품을 지원한다. 또 코로나19로 휴업을 한 사업장에는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한다. 방역과 검역, 마스크 생산, 생산량 폭증 업체 등에는 특별연장근로인가를 검토해 조치할 계획이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