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감염경로 구체적이지 않은 확진자 이어져
상태바
[코로나 19] 감염경로 구체적이지 않은 확진자 이어져
  • 정종오 기자
  • 승인 2020.02.18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들 지역 감염 현실화
[자료=질병관리본부]
[자료=질병관리본부]

 

감염경로가 구체적이지 않은 코로나 19(COVID-19) 환자가 잇따르고 있다. 29, 31번째 환자는 감염 경로가 뚜렷하지 않다. 감염자와 접촉이 있었던 것도 아니고 해외 여행력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18일 오전 9시 현재 추가 확진환자 1명을 포함해 31명 확진, 8277명 음성, 957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새로 확인된 31번째 환자(1959년생, 한국 국적)는 의료기관(새로난한방병원, 대구 수성구)에 지난 7일부터 입원치료 중 10일쯤부터 발열이 있었다. 14일 실시한 영상 검사상 폐렴 소견을 확인해 항생제 치료 등을 실시하던 중, 17일 대구 수성구 보건소를 방문해 실시한 진단검사 결과 18일 확진됐다.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 병상(대구의료원)에 격리입원 중이다.

환자는 2019년 12월 이후 현재까지 외국을 방문한 적이 없었다고 진술했고 감염원, 감염경로와 접촉자에 대해서는 즉각대응팀, 관할 지자체가 함께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12번째 환자(71년생, 중국 국적)와 14번째 환자(80년생, 중국 국적)는 증상 호전 후 실시한 검사 결과 2회 연속 음성이 확인돼 격리해제 된다. 격리 해제는 총 12명(38.7%)으로 늘어난다.

29번째, 30번째 확진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 경과도 나왔다. 

29번째 확진 환자(1938년생, 한국 국적)의 감염원인 조사를 위해 환자의 증상 발현일 이전 2주간(1월 20일~2월 4일)의 행적을 토대로 조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환자는 증상 발현일 이전에 종로노인종합복지관, 기원 등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돼 해당 시설 이용자 등을 중심으로 의심 증상 여부, 해외 여행력 등을 조사 중이다.

29번째 환자의 아내인 30번째 확진 환자(1952년생, 한국 국적)의 접촉자는 현재까지 20명이 확인됐고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다. 환자는 지난 6일쯤 기침, 오한, 근육통 증상이 발생했고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격리 시점까지 의료기관, 약국 등을 방문했다. 방문한 장소와 접촉자에 대해 추가 조사 중이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