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덤 스콧, 4년만에 PGA투어 정상등극...강성훈,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아쉬운 2위
상태바
애덤 스콧, 4년만에 PGA투어 정상등극...강성훈,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아쉬운 2위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02.17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승자 애덤 스콧. 사진=PGA
우승자 애덤 스콧. 사진=PGA

1번홀(파5)에서 '천금의 이글'을 잡아낸 강성훈(32ㆍCJ대한통운)의 2번홀(파4) 더블보기가 내내 아쉬움으로 남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 달러)이었다.

우승은 애덤 스콧(호주)에게 돌아갔다.  

강성훈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즈의 리비에라 컨트리클럽(파71·7322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2타를 줄여 합계 9언더파 275타를 쳐 맷 쿠차(미국), 스콧 브라운(미국) 등과 공동 2위에 올랐다.

지난해 2018-2019시즌 PGA 투어 바이런 넬슨 대회에서 우승한 강성훈의 준우승은 2019-2020시즌에는 가장 좋은 성적이다.

스콧은 이날 1타를 줄여 합계 11언더파 273타를  쳤다. 우승상금 167만4000달러(약 19억8900만원)를 받았다. 스콧은 2016년 캐딜락 챔피언십 우승 이후 PGA 투어에서 4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작년 12월 호주투어 호주PGA 챔피언십 우승 이후로는 2개월 만에 트로피를 차지했다. 스콧은 2005년 닛산 오픈이라는 이름으로 열렸던 이 대회에서 우승했다. 하지만 당시에는 악천후로 인해 36홀 경기로 축소되는 바람에 공식 우승자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이날 전반에 스코어를 줄이지 못한 스콧은 후반들어 13, 15번홀에서 버디와 보기를 주고 받은 뒤 17번홀 버디를 골라내 우승쐐기를 박았다. 

이경훈(29ㆍCJ대한통운)도 6언더파 278타로 공동 13위, 김시우(24ㆍCJ대한통운)는 1언더파 283타로 공동 37위에 랭크됐다.

공동 선두로 시작한 세계골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5번홀(파5)에서 트리플 보기를 하는 바람에 우승 경쟁에서 밀려나 8언더파 276타로 공동 5위에 그쳤다.  

세계랭킹 2위 브룩스 켑카(미국)는 3오버파 284타로 공동 43위에 머물렀다.

대회 호스트 '골프지존; 타이거 우즈(미국)는 이날 최악의 샷과 퍼트난조로 6타를 잃어 합계 11오버파 295타로 본선에 오른 68명중 꼴찌였다. 우즈는 우즈는 아마추어 시절 2차례, 프로 데뷔 후 11차례 리비에라에서 경기했지만 한 번도 우승하지 못하는 '악연'을 이어갔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